UFC 코리안 좀비 정찬성, 볼카노프스키와 챔피언전 확정

게시판 스포츠 뉴스 UFC 코리안 좀비 정찬성, 볼카노프스키와 챔피언전 확정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8293
    adminadmin
    키 마스터

    4월 10일 UFC 273에서 생애 두 번째 챔프 도전


    정찬성, UFC 타이틀 도전…4월 10일 볼카노프스키와 격돌
    [MMA 정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드디어 기회가 왔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35)이 다시 한번 세계 정상에 도전한다.

    UFC의 대표적인 소식통인 아리엘 헬와이니 기자는 12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4월 9일(현지시간) 열리는 UFC 273에서 정찬성과 UFC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4·호주)의 타이틀전이 확정됐다”고 전했다.

    애초 볼카노프스키는 3월 6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72 메인이벤트에서 맥스 홀러웨이와 격돌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홀로웨이가 부상으로 출전이 무산되자 UFC 페더급 랭킹 4위인 정찬성에게 챔프 도전 기회가 주어진 것이다.

    다만 일정은 한 달 뒤로 미뤄져 한국시간으로 4월 10일 열리는 UFC 273에서 정찬성과 볼카노프스키의 타이틀전이 열린다. 대회 장소는 추후 결정될 예정이라고 헬와이니 기자는 전했다.


    정찬성
    [커넥티비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볼카노프스키는 UFC 10연승을 달리고 있는 막강한 페더급 챔피언이다. 지난해 9월에는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고 2차 방어에 성공했다.

    오르테가를 꺾기 전인 2019년 12월에는 홀로웨이를 역시 심판전원일치 판정으로 누르고 타이틀을 지켰다.

    정찬성에게는 생애 두 번째 타이틀 도전 기회가 찾아왔다.

    정찬성은 2013년 8월 한국인 최초로 UFC 타이틀에 도전한 적이 있다. 당시 챔피언 조제 알도와 맞붙어 4라운드 TKO로 패배했다.

    2라운드까지는 알도가 우세했지만 4라운드부터는 정찬성에게 분위기가 넘어왔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정찬성의 오른쪽 어깨가 탈구되면서 끝내 무릎을 꿇고 말았다.

    이후 군 복무를 위해 옥타곤을 떠났던 정찬성은 3년 6개월의 긴 공백을 딛고 돌아와 4승 2패를 기록했다.

    2020년 10월 오르테가에게 5라운드 심판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하며 타이틀 도전에서 멀어지는 듯했던 정찬성은 지난해 6월 댄 이게를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으로 확실히 제압하면서 페더급 챔피언에 다시 도전할 발판을 마련했다.

    한편, UFC 272에선 호르헤 마스비달과 콜비 코빙턴이 메인이벤트를 장식한다.


    알렉스 볼카노프스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연합뉴스


    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