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L 리뷰] 값진 원정 2골! 맨유, 그라나다 2-0 제압…래쉬포드-브루노 골

게시판 스포츠 뉴스 [UEL 리뷰] 값진 원정 2골! 맨유, 그라나다 2-0 제압…래쉬포드-브루노 골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5935
    adminadmin
    키 마스터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4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9일 오전 4시(한국시간) 누에보 로스 카르메네스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8강 1차전에서 그라나다에 2-0 승리를 거뒀다. 

    맨유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그린우드, 래쉬포드, 브루노, 제임스, 맥토미니, 포그바,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 비사카, 데 헤아가 나왔다. 이에 맞서는 홈팀 그라나다는 솔다도, 푸에르타스, 케네디, 고날론스, 에레라, 두아르테, 바예호, 다 실바 등이 선발명단을 구성했다.

    맨유는 시작부터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6분 포그바가 그라나다 골문을 노렸지만 무위에 그쳤다. 전반 20분, 전반 27분 각각 래쉬포드, 브루노가 기회를 잡았으나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내내 몰아치던 맨유는 전반 31분 린델로프의 롱패스를 래쉬포드가 골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그라나다의 반격도 이어졌다. 전반 44분 케네디가 프리킥을 잡아내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어 에레라가 발리 슈팅으로 동점골을 노렸다. 하지만 데 헤아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은 맨유의 1-0 리드 속에 종료됐다.

    맨유는 후반 시작과 함께 쇼를 빼고 텔레스를 투입했다. 후반 초반 그라나다의 흐름이 이어졌다. 그라나다는 계속해서 슈팅을 만들며 맨유를 위협했다. 맨유는 후반 21분 래쉬포드 대신 카바니를 넣어 변화를 줬다. 하지만 그라나다의 맹렬한 공세가 펼쳐졌다. 솔다도를 시작으로 케네디, 에레라가 지속적으로 슈팅을 만들었다. 맨유는 다행히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맨유는 중원 안정화를 위해 마티치를 중원에 추가했다. 그라나다 공세를 막은 맨유는 후반 추가시간 브루노가 페널티킥(PK)을 성공하며 사실상 경기의 종지부를 찍었다. 결국 경기는 래쉬포드, 브루노의 골을 앞세운 맨유의 2-0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결과]

    그라나다(0) :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2) : 래쉬포드(전 31분), 브루노(후 45+1분)

    ▶ [인터풋볼 인기 영상 보러 가기]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인터풋볼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