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이슈]특급신인 KIA 이의리 25일 롯데전 선발등판, 김현수-장현식과 끝까지 5선발 경쟁될까

게시판 스포츠 뉴스 [SC핫이슈]특급신인 KIA 이의리 25일 롯데전 선발등판, 김현수-장현식과 끝까지 5선발 경쟁될까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659
    adminadmin
    키 마스터


    이의리.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IA 타이거즈의 ‘특급 신인’ 이의리(19)가 실전에서 처음으로 선발 마운드에 선다.

    이의리는 오는 25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롯데 자이언츠와의 2021년 KBO리그 시범경기에 선발등판할 예정이다.

    2021년 1차 지명 투수인 이의리는 지금까지 두 차례 실전을 치렀다. 모두 임기영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등판했었다. 지난 7일 열린 자체 연습경기에선 0-0으로 맞선 3회 초 1군 팀 두 번째 투수로 등판, 강력한 볼 회전을 동반한 빠른 직구를 앞세워 1⅔이닝 동안 6타자를 상대로 무안타 1볼넷 1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직구 최고 148km를 찍으며 ‘파이어볼러’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당시 KIA 타이거즈 유튜브를 통해 미국에서 이의리의 투구를 시청한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은 “무시무시하다. 나보다 낫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이의리는 만족스럽지 않았다. “타자를 세워놓고 (1군) 마운드에서 처음 던져봤는데 밸런스가 잡히지 않았다. 3구 안에 끝내겠다는 목표로 올랐는데 긴장했다. 두 번째 이닝은 내 템포대로 던졌다. (아쉬운 건) 전날 바꾼 변화구 그립으로 던졌다. 커브와 슬라이더를 던졌는데 밸런스가 망가졌다. 이제 앞으로 게속 던져야 하니 익숙해져야 한다. 다음 등판에선 이날보다 좀 더 변화구가 좋아지는 투구를 하겠다.”

    지난 1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세 번째 연습경기에선 자신과의 약속을 지켰다. 2⅓이닝 동안 10타자를 상대해 무안타 2볼넷 1사구 3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이 강조하는 ‘연속성’을 증명한 셈. 윌리엄스 감독은 “이의리는 브레이킹볼도 좋았고, 체인지업도 괜찮아졌다. 이닝수를 늘려가면서 어깨 관리에 신경쓸 것”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내가 여태까지 봤던 모습을 생각해보면 레이더건에서 나오는 구속보다 실제는 더 빠른 것 같다”며 엄지를 세웠다.

    이의리는 김현수 장현식 김유신 장민기와 함께 선발 후보군에서 5선발 경쟁을 펼치고 있다. 경험 면에선 지난해 대체선발로 뛰었던 장현식과 김현수에 밀릴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의리의 구속과 구위는 외국인 투수를 제외하고 다른 토종 투수들에게 밀리지 않는 모습이다.

    이의리가 25일 롯데전에서 또 다시 호투를 펼칠 경우 윌리엄스 감독은 행복한 고민에 빠지게 된다. 김현수와 장현식이 나름 호투를 펼치며 5선발 경쟁에 불을 붙이고 있다. 여기에 루키 이의리까지 가세하면 윌리엄스 감독의 결정은 복잡해질 수밖에 없다. 윌리엄스 감독이 결정할 시간은 채 일주일이 남지 않았다. 김진회 기자 [email protected]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