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세이브왕 오승환, 안타왕 전준우 확정… 구자욱 득점왕 될까. 개인 타이틀 남은 경쟁은?

게시판 스포츠 뉴스 [SC초점]세이브왕 오승환, 안타왕 전준우 확정… 구자욱 득점왕 될까. 개인 타이틀 남은 경쟁은?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1508
    adminadmin
    키 마스터


    2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KBO리그 삼성과 KT의 경기가 열렸다. 삼성이 KT에 4대 2로 승리했다. 세이브를 올린 오승환이 강민호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대구=송정헌 기자 [email protected]/2021.10.22/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랜더스의 16일 부산사직야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전준우

    부산=최문영 기자 [email protected] /2021.10.16/[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정규시즌 1∼6위까지의 순위 경쟁도 치열하지만 개인 타이틀 싸움 역시 치열하다. 시즌이 끝나고 시상식에서 한시즌 동안 잘해냈다고 받게되는 트로피는 선수에게 큰 자부심과 추억이 된다.

    이미 승자가 가려진 부문이 대다수다. 최다안타는 롯데 자이언츠 전준우가 189개로 2위 강백호(177개)를 12개 차이로 앞서 안타왕으로 등극했다.

    홈런에선 SSG 랜더스의 최 정이 35개로 공동 2위인 NC 다이노스 나성범, 알테어(이상 32개)에 3개차로 앞서있어 홈런왕이 유력하다.

    타점은 NC 양의지가 111개로 2위 강백호(KT·101개)와 10개나 차이가 나서 사실상 확정됐다. 양의지는 장타율도 5할8푼4리로 2위 최정(0.561)에 크게 앞서 있다.

    도루도 키움 히어로즈의 김혜성이 46개로 2위 KIA 최원준(40개)에 6개 앞서 수상이 확실시되고, 출루율에선 LG 트윈스 홍창기가 4할5푼8리로 강백호(0.447)에 앞서 있어 1994년 이종범(해태 타이거즈) 이후 27년만에 1번타자 출루왕에 등극할 가능성이 높다.

    타격 부문에서 아직 확정적이지 않은 것은 득점이다. 삼성 구자욱이 105득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데 LG 홍창기가 103득점으로 2점차 2위를 기록 중이다. 삼성의 외국인 타자 피렐라가 101점으로 3위인데 4득점은 쉽지 않아 사실상 구자욱과 홍창기의 2파전이다.

    투수 부문에선 두산 베어스의 아리엘 미란다가 평균자책점(2.33)과 탈삼진(225개) 2관왕을 확정지었다. 삼성 오승환은 44세이브로 다시 세이브왕에 등극했고, KIA 장현식은 34세이브로 홀드왕이 됐다.

    승률은 LG 앤드류 수아레즈가 8할3푼3리로 삼성 뷰캐넌(0.762)를 앞서있어 이날 선발로 나오는 뷰캐넌이 승리하더라도 승률왕이 된다.

    다승왕은 공동이냐 단독이냐가 쟁점이다. 뷰캐넌이 16승으로 단독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미 다승왕은 확정이다. 이날 2위를 달리고 있는 키움의 에릭 요키시가 마지막 선발 등판을 한다. 요키시가 승리를 거두고 뷰캐넌이 승리에 실패하면 공동 다승와에 오르고, 요키시가 승리를 챙기지 못하거나 뷰캐넌이 승리투수가 되면 뷰캐넌이 단독 다승왕에 오르게 된다.
    권인하 기자 [email protected]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