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 돌아와도 이럴 거니? TOR 실책+불펜 붕괴, NYY 11연승 제물 [TOR 리뷰]

게시판 스포츠 뉴스 RYU 돌아와도 이럴 거니? TOR 실책+불펜 붕괴, NYY 11연승 제물 [TOR 리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9556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보 비셋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후광 기자] 토론토가 7회 6실점 참사 속 뉴욕 양키스의 11연승 제물이 됐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4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 3연전 2차전에서 1-9로 완패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 토론토는 2연패에 빠지며 시즌 15승 10패를 기록했다. 반면 11연승을 질주한 선두 양키스는 18승 6패가 됐다. 두 팀의 승차는 3.5경기로 벌어졌다.

    4회까지 토론토 선발 알렉 마노아와 양키스 선발 제임슨 타이욘의 팽팽한 투수전이 전개됐다. 양키스는 1회 1사 1, 3루 찬스 무산 이후 5회까지 4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침묵했고, 토론토는 1회 1사 2루, 2회 무사 1루, 4회 무사 2루서 번번이 후속타가 불발됐다.

    0의 균형을 먼저 깬 건 토론토. 5회 알레한드로 커크가 2루타, 조지 스프링어가 포수 수비방해로 출루해 2사 1, 2루를 만든 뒤 보 비셋이 1타점 적시타를 터트렸다.

    양키스가 6회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사 후 안타로 출루한 애런 힉스가 2루 도루에 실패했지만 애런 저지가 풀카운트 끝 마노아에게 좌월 동점 솔로포를 뽑아냈다. 8구째 96마일(154km) 포심패스트볼을 받아쳐 시즌 9번째 홈런으로 연결했다.


    [사진] 알렉 마노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승부처는 양키스가 빅이닝을 달성한 7회였다. 마노아가 내려간 이후 타선에 불이 붙었다. 선두 지안카를로 스탠튼이 유격수 비셋의 송구 실책으로 출루한 가운데 조시 도날드슨과 마윈 곤잘레스가 1타점 2루타로 단숨에 3-1을 만들었다.

    이후 아이재아 키너-팔레파의 안타로 1사 1, 3루가 계속됐고, 호세 트레비노의 1루수 땅볼 때 3루주자 곤잘레스가 홈을 밟았다. 3루와 홈 사이서 런다운에 걸렸지만 몸을 숙여 게레로 주니어의 태그를 교묘하게 피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게레로 주니어는 태그가 됐다고 강력하게 항의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이미 비디오판독도 모두 소진한 상황. 리플레이 화면에서 게레로 주니어의 글러브가 곤잘레스의 유니폼을 살짝 스친 것으로 확인됐다.

    양키스는 멈추지 않았다. 후속 힉스가 1타점 적시타, 저지가 2타점 2루타를 연달아 때려내며 격차를 더욱 벌렸고, 마지막 9회 스탠튼이 투런포로 11연승을 자축했다.

    토론토 선발 마노아는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7탈삼진 1실점 호투에도 승리에 실패했다. 이후 패전투수 아담 심버를 비롯해 줄리안 메리웨더, 앤드류 바스케즈 등 불펜진이 대거 8점을 헌납했다. 비셋, 게레로 주니어, 커크의 2안타는 패배에 빛이 바랬다.

    양키스 선발 타이욘은 6이닝 5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2승(1패)째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홈런 포함 5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한 저지가 돋보였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이후광 기자

    OSEN 스포츠1국 이후광 기자입니다. 스포츠계에 후광을 비추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