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실책 21개 메운 뒷심’ 밀워키, 시카고에 1R 1차전 진땀승

게시판 스포츠 뉴스 [NBA] ‘실책 21개 메운 뒷심’ 밀워키, 시카고에 1R 1차전 진땀승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8223
    adminadmin
    키 마스터

    [점프볼=최창환 기자] 밀워키가 팽팽한 승부 끝에 기선을 제압했다. 실책을 21개 범했지만, 뒷심을 발휘해 극적인 승을 챙겼다.

    밀워키 벅스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시카고 불스와의 2022 NBA 동부 컨퍼런스 플레이오프 1라운드 1차전에서 93-86으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파이널 우승을 차지했던 밀워키는 2시즌 연속 우승을 향한 여정을 시작했다. 야니스 아데토쿤보(27점 16리바운드 3어시스트 2블록)가 팀 공격을 이끌었고, 바비 포티스(10점 12리바운드 2어시스트)도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브룩 로페즈(18점 5리바운드 2블록) 역시 제몫을 했다.

    시카고는 니콜라 부세비치(24점 16리바운드 3어시스트)가 분전했다. 하지만 잭 라빈(18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이 파울트러블에 걸려 어려움을 겪었고, 4쿼터에 실책과 오펜스파울이 연달아 나온 것도 아쉬운 대목이었다.

    밀워키는 경기를 순조롭게 시작했다. 로페즈와 아데토쿤보가 연속 9점을 합작하며 1쿼터를 개시, 이후 1쿼터 내내 여유 있는 리드를 유지했다. 로페즈가 내외곽을 오가며 11점한 밀워키는 1쿼터 종료 직전 나온 즈루 할러데이의 덩크슛을 더해 34-21로 1쿼터를 마쳤다.

    밀워키는 2쿼터에도 흐름을 이어갔다. 아데토쿤보가 2쿼터 초반 연달아 덩크슛을 터뜨린 밀워키는 벤치멤버들의 지원사격을 더해 부세비치를 앞세운 시카고의 추격을 뿌리쳤다. 2쿼터가 종료됐을 때 점수는 51-43이었다.

    밀워키는 3쿼터 들어 위기를 맞았다. 크리스 미들턴이 3쿼터 초반 좋은 슛 감각을 발휘한 것도 잠시, 3쿼터 중반 리바운드 열세를 보이며 추격의 빌미를 제공했다. 부세비치 봉쇄에 어려움을 겪은 가운데3쿼터 막판에는 코비 화이트에게 역전 3점슛까지 허용했다. 이후 바비 포티스의 동점 3점슛으로 급한 불을 끈 밀워키는 이어 나온 아데토쿤보의 골밑득점에 이은 추가 자유투를 더해 74-71로 3쿼터를 끝냈다.

    4쿼터 역시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혈투였다. 밀워키는 아데토쿤보가 5번째 파울을 범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역전을 허용했지만, 할로데이가 3점슛을 성공시켜 금세 주도권을 되찾았다. 밀워키는 이어 로페즈의 골밑득점에 이은 추가 자유투까지 더해 접전 속에 흐름을 가져왔다.

    결국 뒷심이 강한 쪽은 밀워키였다. 이후 나온 할러데이의 중거리슛까지 더해 연속 8점, 시카고에 찬물을 끼얹은 밀워키는 경기종료 15.3초전 홀리데이가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5점차로 달아났다. 밀워키가 사실상 승기를 잡는 순간이었다.

    #사진_AP/연합뉴스

    기사제공 점프볼


    점프볼
    최창환 기자

    농구의 모든 것! 점프볼 최창환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