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1위로 럼블 스테이지 마무리한 RNG…T1은 중국에 복수 성공(종합)

게시판 스포츠 뉴스 [MSI] 1위로 럼블 스테이지 마무리한 RNG…T1은 중국에 복수 성공(종합)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1711
    adminadmin
    키 마스터

    럼블 스테이지 마지막 날 경기가 진행된 가운데, RNG가 1위로 4강 진출을 확정지었으며 T1은 다시 만난 RNG를 상대로 복수에 성공했다.

    24일 부산광역시 벡스코에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럼블 스테이지 5일차가 진행됐다.

    1경기서 치러진 G2와 SGB의 대결에서는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를 선보인 SGB가 G2를 제압했다.

    초반 G2의 정글러가 상단 지역으로 향해 선취점을 올렸으나, SGB의 정글러도 미드 지역 갱킹을 통해 애니비아를 쓰러뜨리며 손해를 만회했다. 하단 지역에서 SGB의 챔피언들이 다이브를 통해 대량의 킬 포인트를 올리며 SGB가 좋은 흐름을 가져갔다. 두 개의 드래곤 쌓으며 첫 전령 획득에도 성공한 SGB. 소환된 전령과 함께 상대 미드 1차 타워를 철거하며 이득을 올렸다. 글로벌 골드 격차를 근거로 상대로 압박하던 SGB는 바론 사냥에도 성공했고, 중앙 지역으로 진출해 G2의 챔피언들을 무릎 꿇리며 그대로 넥서스를 철거했다.

    2경기서 치러진 EG와 PSG의 대결에서는 EG가 승리하며 자력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초반 EG는 원거리 딜러의 발 빠른 합류로 중앙 지역과 전령 교전에서 누적될 수 있던 손해를 오히려 이득으로 장식했다. 대지 드래곤이 등장한 상황에서 EG는 노림수를 통해 상대 벡스를 쓰러뜨린 뒤 첫 드래곤 사냥을 성공했다. 이후 PSG의 정글 지역으로 진출해 다시 한 번 대승을 거둔 EG. 바론 사냥을 성공하며 승기를 굳히고 상대 본진으로 향해 4강행을 확정지었다.

    3경기서 치러진 T1과 SGB의 대결에서는 공격적인 플레이를 선보인 SGB를 T1이 제압했다.

    초반 T1의 바텀 듀오는 정글러 개입 없이 상대 서포터를 상대로 선취점을 올리고, 상단 지역에서는 SGB의 갱킹 지원에도 불구하고 ‘제우스‘ 최우제가 상대 탑 라이너를 쓰러뜨리며 이득을 올렸다. 이후 T1은 운영과 교전에서 상대보다 좋은 모습을 선보이며 이득을 굴렸고, 교전에서 승리한 뒤 바론 버프를 몸에 두르며 승기를 잡았다. 정비를 마친 T1은 상대 하단 지역으로 진출해 자신들을 막으려는 상대를 무릎 꿇리며 그대로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4경기서 치러진 RNG와 PSG의 대결에서는 RNG가 손쉬운 승리를 가져가며 럼블 스테이지 내 1위를 확정지었다.

    초반 인베이드를 통해 정글 격차를 벌린 RNG. 이를 근거로 상대 정글 몬스터를 사냥하고 미드와 바텀 지역에서 이득을 올리며 상대와의 격차를 벌렸다. 이른 시간 상대에게 승기를 내주게 된 PSG는 두 번째 전령이 등장한 뒤 승부수를 던지기 위해 모든 챔피언들이 모였으나 상대에게 밀려나며 이득을 올리지 못했다. 이후 어려움 없이 드래곤 스택을 쌓고 바론 버프를 몸에 두른 RNG는 상대 본진으로 진격해 PSG의 챔피언들을 제압하며 승리를 가져갔다.

    5경기로 치러진 EG와 G2의 대결에서는 G2가 연패를 끊고 EG를 상대로 6전 전승에 성공했다.

    초반 EG의 정글 비에고가 맹활약을 펼치며 주도권을 가져갔고, G2는 드래곤 스택을 쌓으며 상대의 스노우 볼을 저지했다. G2는 정글 녹턴을 활용해 상대와의 격차를 좁히는 데 성공하고, 깜짝 바론 트라이를 통해 내셔 남작을 처치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바론 주도권과 뛰어난 기량을 선보이며 상단과 하단 지역에서 모두 이득을 올린 G2. 바론이 다시 등장한 뒤 다시 치러진 두 팀의 교전에서 G2는 상대 챔피언을 모두 쓰러뜨렸다. 에이스를 띄운 G2는 그대로 상대 본진으로 진격해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6경기로 치러진 T1과 RNG의 대결에서는 T1이 복수에 성공했다.

    초반 양 팀의 정글러가 상단 지역으로 동선을 선택하며 T1이 상대 탑 라이너를 상대로 선취점을 올렸으나 지원온 RNG의 챔피언들이 T1의 탑 그웬을 쓰러뜨렸다. 이후에도 RNG의 정글러는 다시 상단 지역으로 향해 그웬을 재차 무릎 꿇리며 T1이 일방적인 손해를 봤다.

    분위기가 RNG에게 넘어가고 있던 상황에서 T1은 탑과 미드 라인에서 상대 갱플랭크와 아펠리오스를 잡아내고, 드래곤 지역 교전에서도 3개의 킬 포인트를 올리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이후 T1은 바론 사냥을 시작하며 RNG를 끌어들였다. 이번 교전에서 T1은 RNG와 세 개의 킬 포인트를 교환했다. 이후 T1은 바텀 지역에서 상대 갱플랭크를 쓰러뜨리고 바론 둥지로 향해 내셔 남작 처치에 성공했다. 남은 RNG의 챔피언들이 이를 저지하기 위해 진격했지만 T1은 상대를 제압한 뒤 그대로 상대 본진으로 향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미지=라이엇 게임즈

    기사제공 포모스

    포모스
    성기훈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