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아쉬움 토로한 고스트, 이겨도 이긴 게 아냐

게시판 스포츠 뉴스 [MSI] 아쉬움 토로한 고스트, 이겨도 이긴 게 아냐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1427
    adminadmin
    키 마스터


    15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2021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럼블 스테이지 2일 차 일정이 진행됐다. 2경기에 나선 담원 기아는 C9에게 한동안 열세를 보였지만, 진득한 경기력으로 대역전승을 거두며 두 번째 승리를 기록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고스트’ 장용준은 가장 먼저 “이겨도 이긴 게 아닌 것 같다”며 과정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초반부터 열세에 놓인 이유로는 상대가 봇을 집요하게 노린 것을 꼽았는데, “첫 번째 갱킹은 괜찮았으나 소환사 주문이 없는 상태에서 두 번 연속으로 당해서 게임이 많이 힘들어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RNG가 ‘고스트’의 시그니처 챔피언인 세나를 밴하지 않은 것에 대해선 “세나를 플레이할 수 있어서 좋았으나, 경기 내용이 잘 나오지 않아 아쉽다”며 또다시 아쉬움을 전했다. 또한 ‘베릴’ 조건희 탐 켄치의 여진 룬 선택은 실수였다고 답했다.

    한편, 역전승에 가장 주효했던 건 집중력이었다. ‘고스트’는 열세에 놓인 상황에서 “우리가 사용 가능한 스킬들을 최대한 활용해서 소환사 주문이 없는 상대를 노려보자”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근 초반에 많이 흔들려서 게임이 힘들게 가고 있는데, 이 부분 보완해서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하겠다”며 앞으로의 경기에 대한 당찬 각오를 전했다.

    박태균 기자

    e스포츠인벤 Copyright (c)인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인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