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고스트 장용준 대회 서버 감정 표현 못 바꿨더니 킹존이…

게시판 스포츠 뉴스 [MSI] 고스트 장용준 대회 서버 감정 표현 못 바꿨더니 킹존이…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0078
    adminadmin
    키 마스터

    ‘고스트’ 장용준이 경기 소감과 함께 비하인드를 밝혔다.

    담원 기아는 7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그룹 스테이지 2일차 3경기에서 질레트 인피니티를 꺾고 2연승을 달성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고스트’ 장용준은 “어제 경기는 깔끔하지 못해 아쉬웠다. 오늘은 깔끔하게 이겨 기분이 좋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날 장용준과 ‘베릴’ 조건희 바텀 듀오는 경기 초반부터 강하게 적 바텀을 몰아붙이며 흐름을 주도했다. 장용준은 “적 팀이 칼리스타를 뽑게 되면서 서로 피할 수 없는 구도가 나왔다. 세트를 뽑아 세게 하자는 말이 나와서 강하게 나가게 됐다”며 라인전 상황을 설명했다.

    장용준은 경기 중 킹존 감정 표현을 띄우기도 했다. 그 이유를 묻자 장용준은 “대회 서버에서 감정 표현 설정을 바꾸지 못하고 습관적으로 눌렀더니 킹존이 나왔다”며 멋쩍게 웃었다.

    최근 자객의 발톱을 활용하는 바루스가 많지만 장용준은 드락사르를 선택했다. 장용준은 아이템 선택 이유에 대해 “자객의 발톱 바루스가 유럽 솔로 랭크에서 많이 나온다. 좋은 부분도 있어 연습을 하고 싶지만 기회가 없었다. 당장 쓰기엔 어려워 보여서 다음 기회에 쓰기로 했다”고 밝혔다.

    장용준은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응원에 부응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로 보답드리겠다”는 말과 함께 인터뷰를 끝맺었다.

    이한빛 기자 [email protected]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모스

    기사제공 포모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