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L] 너구리 장하권, 펀플러스 첫 스프링 우승 이끌고 담원 기아 재회할까

게시판 스포츠 뉴스 [LPL] 너구리 장하권, 펀플러스 첫 스프링 우승 이끌고 담원 기아 재회할까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7527
    adminadmin
    키 마스터

    ‘너구리’ 장하권이 LPL 데뷔 첫 시즌에 우승을 거머쥘 수 있을까.

    18일 중국에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 리그(이하 LPL) 스프링’ 대망의 결승전이 펀플러스 피닉스 대 로얄 네버 기브업(RNG)의 대결로 펼쳐진다. 펀플러스는 정규 시즌 5위에 머물렀지만 중후반부터 거침없이 승수를 쌓으며 가장 먼저 결승에 선착했고, 정규 시즌 1위였던 RNG는 준결승 패자전에서 EDG와의 접전 끝에 승리하며 가까스로 펀플러스와의 대진을 완성했다.

    펀플러스는 2021 LPL 스프링 정규 시즌 6주차에서 RNG에게 0:2 완패를 당했다. 당시 펀플러스는 WE, RNG, RA 등 상위권과 중위권 팀들에게 패배하는 등 위태로운 모습이었고, 팀 내부적으로 정글 교체 문제까지 발생해 포스트시즌에 큰 기대를 거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그러나 펀플러스는 플레이오프 2라운드부터 매치 4연승을 거두고 가장 먼저 결승에 올랐다. 그 과정에서 결승 상대인 RNG를 셧아웃 시켰다는 점은 기세를 끌어 올리기에 더할 나위 없는 호재다. 포스트시즌 동안 치른 매치 수가 많지만 EDG전을 제외하면 풀세트가 없어 전략 카드 노출이 적었다는 점도 유리하다.

    반면, RNG는 정규 시즌 1위 자격으로 플레이오프 4라운드부터 포스트시즌을 시작했지만 결승까지 오르는 과정이 너무나 험난했다. 펀플러스전 완패를 시작으로 TES와 EDG를 상대로 풀세트 접전을 벌였다. 원거리 딜러인 ‘갈라’와 탑 ‘샤오후’의 활약이 빛난 세트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단기간에 많은 체력을 소모해야만 했다.

    결승전 승패를 좌지우지할 라인은 역시 탑과 바텀이다. ‘너구리’ 장하권은 시즌 초중반 다소 아쉬웠던 경기력과는 완전히 다른 활약을 선보이며 펀플러스의 결승행에 앞장 섰다. 초반 라인전 지표에서 전부 마이너스를 기록한 ‘샤오후’와 달리 장하권의 플레이오프 라인전 지표는 매우 긍정적이다. 다만 ‘샤오후’는 팀이 위기일 때마다 안정성과 교전 능력을 앞세워 RNG를 정규 시즌 1위로 끌어 올린 장본인인 만큼 방심은 금물이다.

    펀플러스 ‘Lwx’와 RNG ‘갈라’의 맞대결도 관전 포인트다. ‘Lwx’는 장하권이 LPL에 적응하는 기간 동안 캐리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LPL 통상 11번째로 1,500킬을 달성했으며  MVP도 9회 수상해 공동 3위를 차지할 정도로 경기력은 입증된 상황. 이에 맞서는 ‘갈라’는 서포터인 ‘밍’과 함께 시너지를 일으켜 판이 만들어졌을 때 엄청난 활약을 보였다. 두 원거리 선수 모두 중후반에 협곡을 지배하는 화력과 캐리를 보여준 바 있기에 결승전에서 화끈한 한타를 기대해 볼 법하다.

    2021 LCK 스프링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담원 기아는 전 동료가 소속된 펀플러스의 우승을 기원했다. 과연 펀플러스는 창단 첫 스프링 우승과 함께 장하권과 담원 기아의 재회를 성사시킬 수 있을까. 아니면, RNG가 LPL 팀 최초로 MSI 3회 우승이란 기록을 세울 수 있을까. 그 결과는 18일 오후 6시(한국 기준) 결승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미지 출처=官方

    이한빛 기자 [email protected]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모스

    기사제공 포모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