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양현종 신시내티전 3회 삼자범퇴, 2회 2실점 이후 땅볼 유도로 안정 되찾았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LIVE]양현종 신시내티전 3회 삼자범퇴, 2회 2실점 이후 땅볼 유도로 안정 되찾았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804
    adminadmin
    키 마스터


    양현종.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미국 무대 입성 이후 첫 선발등판에서 2회 실점 이후 3회 안정을 되찾았다.

    양현종은 2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굿이어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2021년 메이저리그 원정 시범경기에 선발등판, 3회 말 3타자를 모두 땅볼로 유도하며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이날 선발 등판을 위해 지난 23일 불펜 피칭으로 컨디션을 조절했던 양현종은 그 동안 세 차례 구원 투수로 시범경기를 치렀다. KBO리그에서 줄곧 선발로만 뛰었던 양현종이기에 불펜 보직 수행이 어려울 수도 있었지만, 양현종은 훌륭하게 자신의 공을 뿌리면서 안정감을 보였다. 그러자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양현종을 선발로 보기 시작했다.

    양현종은 지난 세 차례 등판을 거듭하면서 갈수록 좋은 모습을 보였다. 첫 등판이었던 9일 LA 다저스전에선 1이닝 2안타(1홈런) 1실점을 기록했다. 14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선 2이닝 1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20일 LA 다저스전에선 네 번째 투수로 나와 3이닝 동안 3안타 4탈삼진 1실점. 총 6이닝 동안 6안타(1홈런) 8탈삼진 2실점으로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중이었다.

    이날 경기 전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화상 인터뷰에서 “양현종을 평가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날이 될 것”이라며 신시내티전 투구 결과에 주목했다. 우드워드 감독은 “이날은 양현종에게 좋은 테스트가 될 것”이라며 “양현종이 베테랑 타자들로 구성된 라인업을 상대한다. 이들을 어떻게 상대하는지 볼 것이다. 양현종을 평가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날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뚜껑이 열렸다. 1회 말 1안타를 허용했지만, 삼진도 한 개 곁들이며 무실점으로 버텨냈다. 선두 디 스트레인지-고든을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시킨 뒤 후속 닉 카스텔라노스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했다. 1사 1루 상황에서 마이크 무스타카스의 3루수 땅볼을 유도한 뒤 유격수 포스아웃으로 두 번째 아웃을 잡아낸 양현종은 2사 1루 상황에서 에우헤니오 수아레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팀 타선의 도움으로 3-0으로 앞선 2회 말에는 아쉽게 2실점하고 말았다. 선두 터커 반하트를 2B2S에서 유격수 땅볼로 유도한 양현종은 후속 타일러 스티븐슨에게 중전안타, 타일러 나퀸에게 좌전 2루타를 허용해 1사 2, 3루 실점 위기에 몰렸다. 이어 아리스티에스 아퀴노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1실점했다. 1사 1, 3루 상황에선 알렉스 블랜디노를 파울팁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스트레인지-고든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그러나 홈까지 쇄도한 아퀴노를 조이 갈로가 강력한 송구로 막아내면서 동점을 허용하진 않았다.

    3회에는 안정을 되찾았다.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선두 카스텔라노스를 3루수 땅볼로 유도한 양현종은 무스타카스을 풀카운트 접전 끝에 유격수 땅볼로 아웃시켰다. 이어 수아레스를 다시 유격수 땅볼로 막아냈다.

    텍사스가 4회 초 공격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3-2로 리드 중이다. 김진회 기자 [email protected]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