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계약 조건 공개, 이승현-허웅 모두 5년에 7.5억

게시판 스포츠 뉴스 KCC 계약 조건 공개, 이승현-허웅 모두 5년에 7.5억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1655
    adminadmin
    키 마스터

    전주 KCC가 두 슈퍼 스타와의 계약 조건을 공개했다.

    KCC는 24일 오후 서초동에 위치한 KCC 본사 사옥에서 이승현(197cm, F)과 허웅(185cm, G)의 입단식 및 기자 회견을 개최했다.

    그 전까지 이승현-허웅과의 계약 조건을 공개하지 않았다. 보도 자료를 통해 “입단식에서 세부 계약 조건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승현과 허웅 모두 계약 기간 5년에 2022~2023 시즌 보수 총액 7.5억 원의 조건으로 KCC와 계약했다. 현재까지 계약한 FA 선수 중 2022~2023 시즌 최고의 보수 총액. 한 마디로 이야기하면, 차기 시즌 최고의 대우를 받는 선수가 됐다. 이번 FA 시장 최고급 자원으로서의 대우를 인정받았다.

    KCC는 이승현과 허웅에게 2022~2023 시즌 보수 총액의 80% 가까이를 지불했다. 물론, 소프트 캡 제도가 생겼다고는 하나, KCC 사무국은 나머지 선수들의 연봉을 어떻게 책정할지 고민해야 한다.

    또, 이승현과 허웅은 자동 보호 선수가 아니다. KCC는 이승현과 허웅 모두 보호 선수로 묶어야 한다. 기존 선수 중 2명만 보호 선수로 묶을 수 있다.

    게다가 이승현과 허웅의 원 소속 구단이 다르다. 이승현의 원 소속 구단은 고양 오리온 프로농구단을 인수한 데이원자산운용이고, 허웅의 원 소속 구단은 원주 DB. KCC는 DB와 데이원에 보상 선수를 내줘야 한다. 설령, 두 팀이 보상 선수를 선택하지 않아도, KCC는 엄청난 자금 출혈을 생각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KCC는 두 명의 슈퍼 스타를 영입했다. 두 명의 슈퍼 스타를 환영하기 위해, 입단식과 기자 회견도 마련했다. KCC 관계자는 “본사에서 농구단 행사를 하는 게 3번째인 걸로 알고 있다. 서장훈과 임재현을 동시에 영입했을 때가 첫 번째였고, 두 번째가 추승균의 은퇴 기자 회견이었다”며 이번 입단식의 의미를 이야기했다.

    그만큼 이승현과 허웅의 입단이 큰 의미가 있었다. KCC에서 그렇게 한 이유는 딱 한 가지다. 2022~2023 시즌, 나아가 2023~2024 시즌 대권을 바라보기 위해서다.

    사진 제공 = KBL

    기사제공 바스켓코리아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바스켓코리아
    손동환 기자

    안녕하세요. 바스켓코리아 손동환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