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3일 개막전 잠실·인천 경기 우천 취소… 확실한 건 고척뿐

게시판 스포츠 뉴스 KBO 3일 개막전 잠실·인천 경기 우천 취소… 확실한 건 고척뿐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965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타뉴스 잠실=김동영 기자]
    대형 방수포가 깔린 잠실구장 그라운드. /사진=김동영 기자
    2021시즌 KBO 리그 잠실 개막전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비로 취소됐다. 인천 롯데 자이언츠-SSG 랜더스전도 마찬가지다.

    3일 오후 2시부터 전국 5개 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전이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전 11시 37분 2개 구장이 취소됐다. 잠실 KIA-두산전과 인천 롯데-SSG전이다.

    서울 및 경기 지역에 아침부터 비가 내렸다. 잠실구장과 인천 SSG 랜더스필드 역시 방수포가 깔렸다. 빗줄기가 점차 거세졌고, 비 예보도 계속됐다. 4일 오전까지 비고 오기로 되어 있는 상태.

    결국 경기가 어려웠고, KBO가 두 경기 취소를 결정했다. 수원(한화-KT전)에도 비가 내리고 있고, 창원(LG-NC전)도 흐린 상태다. 이쪽도 우천 취소 가능성이 있다. 고척돔에서 열리는 삼성과 키움의 경기만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잠실=김동영 기자 [email protected]

    ▶ 스타뉴스 핫이슈
    ▶ 생생 스타 현장 ▶ 스타 인기영상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타뉴스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