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13R] 송승민 쐐기골 충남아산, 안양에 2-0 승…징크스 깼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K리그2 13R] 송승민 쐐기골 충남아산, 안양에 2-0 승…징크스 깼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9434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충남아산FC가 FC안양을 격파하고 안양 징크스를 깼다.

    충남아산은 3일 오후 7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13라운드에서 안양에 2-0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점을 추가한 충남아산은 4위 안양을 승점 1점 차로 추격했다. 동시에 안양전 9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다.

    홈팀 충남아산은 박주원(GK), 박성우, 이호인, 이상민, 이은범, 김강국, 박세직, 강민규, 송승민, 김채운, 유강현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안양은 정민기(GK), 백동규, 연제민, 윤준성, 김주환, 이정빈, 황기욱, 김동진, 아코스티, 김륜도, 김경중이 선발로 나섰다.

    전반 시작과 동시에 충남아산이 강한 전방 압박으로 안양을 괴롭혔다. 전반 6분 안양은 김경중이 먼거리에서 슈팅을 시도해봤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전반 18분 안양의 완벽한 득점 기회가 무산됐다. 황기욱의 침투 패스를 받은 아코스티가 단독 기회를 맞았지만 박주원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충남아산도 2분 뒤 문전 앞에서 박세직의 슈팅으로 맞대응했다.

    전반 23분 충남아산의 환상적인 공격 전개가 돋보였다. 강민규-박성우의 패스를 받은 송승민이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키퍼 품에 안겼다. 25분 충남아산의 선제골이 터졌다. 김채운이 빠른 스피드를 통해 페널티박스 안까지 드리블을 쳤고 이어진 혼전 상황에서 유강현이 터닝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충남아산의 공격은 계속됐다. 29분 프리킥 상황에서 김강국의 슈팅을 정민기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전반전은 그대로 종료됐다.

    안양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연제민, 김주환을 빼고 박종현, 주현우를 투입했다. 충남아산은 후반전에도 강한 압박을 이어나갔다. 후반 6분 유강현의 슈팅이 옆그물을 때렸다. 급해진 안양은 17분 김륜도, 윤준성을 빼고 조나탄, 백성동이 들어갔다. 21분 충남아산은 김채운의 기습 슈팅으로 맞섰다.

    후반 중반으로 가면서 안양은 조금씩 기회를 잡기 시작했다. 충남아산은 몸을 날리는 수비로 계속 버텼다. 안양은 후반 27분 황기욱을 빼고 안드리고를 투입했다. 충남아산도 35분 강민규가 나가고 최범경이 들어갔다. 충남아산은 잠그기에 들어갔다. 41분 김채운이 빠지고 김혜성이 투입됐다. 마지막까지 충남아산은 집중력을 유지했다. 경기 종료 직전 아코스티의 회심의 슈팅이 빗나갔다. 위기를 넘긴 충남아산은 송승민이 쐐기골을 기록하며 경기를 끝냈다. 경기는 충남아산의 2-0 승리로 끝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충남아산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아직도 축알못입니다. 항상 배움의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