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트레블 주역 러츠, 한국 떠나 새로운 도전

게시판 스포츠 뉴스 GS칼텍스 트레블 주역 러츠, 한국 떠나 새로운 도전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5494
    adminadmin
    키 마스터


    메레타 러츠 [사진=KOVO 한국배구연맹 제공]

    [MHN스포츠 박혜빈 기자] 2년동안 GS칼텍스에서 뛰며 트레블(3관왕) 달성을 이끈 메레타 러츠(27)가 한국을 떠나 새로운 도전을 한다. 

    GS칼텍스는 6일 “러츠가 2021-2022 V리그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신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며 “지난 2년 동안 멋진 활약으로 GS칼텍스 팬 여러분께 트레블이라는 선물을 안긴 러츠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GS칼텍스가 ‘필승 삼각편대’ 강소휘, 이소영, 러츠의 활약에 힘입어 여자배구 최초 ‘트레블’을 달성했다. [사진=KOVO 한국배구연맹 제공]

    2019-2020시즌 GS칼텍스에 입단한 러츠는 이소영과 강소휘와 함께 GS칼텍스 삼각편대의 일원으로서 맹활약했다.

    206㎝라는 큰 키를 활용해 러츠는 팀의 주포로서 두 시즌 동안 정규리그에서 1천532점을 올리며 공격 성공률 42.76%를 찍었다.

    이번 시즌 챔피언 결정전에서도 3경기에서 78득점 하며, 이소영과 함께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미국으로 떠나기 전 인터뷰에서 러츠는 “목표를 이뤘다. 내가 V-리그 역사, GS칼텍스 역사의 일원이어서 좋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KOVO 한국배구연맹 제공]

    한국형 외인이 다 됐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팀에 잘 녹아들었던 러츠의 활약 속에 GS칼텍스는 올해 3개의 트로피를 들게 되었다. 

    그러나 GS칼텍스는 정규시즌만큼 비시즌을 치열하게 보낼 전망이다.

    트라이아웃에서 러츠의 공백을 메울 새 외국인 선수 선발을 선발해야 될 뿐만 아니라 토종 레프트 듀오 이소영과 강소휘의 이탈을 막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소영과 강소휘 중 한 명이라도 이탈하면 2021-2022시즌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GS칼텍스가 과연 FA가 된 이소영과 강소휘를 모두 잡을 수 있느냐에 관심이 주목된다.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MHN스포츠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