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LIVE] 최용수 감독, 아직 90분 남았다, 반전의 드라마 쓰겠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GOAL LIVE] 최용수 감독, 아직 90분 남았다, 반전의 드라마 쓰겠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4864
    adminadmin
    키 마스터


    [골닷컴, 대전] 강동훈 기자 = 강원FC 최용수 감독은 대전 하나시티즌전에서 아쉽게 패하면서 위기에 놓였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승부를 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원은 8일 오후 7시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전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강원은 후반 5분경 선제 실점 후 반격에 나섰으나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지 못했다.

    이로써 강원은 부담스러운 위치에 놓이게 된 가운데 12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2차전홈경기를 준비하게 됐다.

    최용수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전반에 공격적인 작업을 시도할 때 선수들이 수동적으로 나가서 매끄럽지 못했다. 실수도 많이 나왔다. 상대에게 공간 커버를 못해서 실점을 했다. 원정경기고, 아직 90분 경기가 남아 있다. 빨리 회복해서 홈에서 다른 경기를 보여줄 거라고 믿고 있다.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홈에서는 반전의 드라마를 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총평했다.

    만약 강등된다면 2부에서 감독직을 수행해야 한다. 이에 대해 “아직은 남은 한 경기가 있다. 생각해보지 않았다. 다음은 다음이다. 한 경기에 몰입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승강 플레이오프에서는 1차전 패배 후 강등 되는 경우가 잦았다. “1차전 패배가 불리함을 안고 갈 수 있지만, 저는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상대 장점을 조금 더 집중해서 커버하면 홈에서는 오늘과 다른 결과를 가져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짚었다.

    2차전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분위기를 수습하는 게 가장 관건이다. “풍부한 경험 가진 선수들이 많다. 충분히 지금 위기를 긍정적으로 잘 대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 빠르게 회복하고, 조직력을 잘 다져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공격이 잘 안풀렸던 이유에 대해선 “그라운드 상태나, 선수들이 경직된 몸놀림을 보여줬다. 하프타임 때 힘을 빼고 유연하게 유동적으로 가져갔으면 하는 지시를 했는데 긴장을 많이 했던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기사제공 골닷컴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골닷컴
    강동훈 기자

    축구팬들에게 생생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