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AL 리뷰] 더 브라위너 결승골 맨시티, 첼시 꺾고 선두 굳건히…12연승 행진

게시판 스포츠 뉴스 [GOAL 리뷰] 더 브라위너 결승골 맨시티, 첼시 꺾고 선두 굳건히…12연승 행진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8764
    adminadmin
    키 마스터


    [골닷컴] 강동훈 기자 = 맨체스터 시티가 중요한 맞대결에서 승리를 거둔 가운데 우승 경쟁에서 압도적으로 치고 나갔다. 특히 12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반면 첼시는 90분 내내 결정적 기회를 만드는 데 고전하더니 격차를 좁힐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맨시티는 15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맨시티는 선두(승점 56)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고, 패한 첼시는 2위(승점 43)에 머물렀다.

    홈팀 맨시티는 4-3-3 대형으로 나섰다. 그릴리쉬, 포든, 스털링이 스리톱으로 출전했고, 더 브라위너, 로드리, 베르나르두가 허리를 지켰다. 칸셀루, 라포르트, 스톤스, 워커가 수비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첼시는 3-4-3 대형을 들고나왔다. 최전방에 지예흐, 루카쿠, 풀리식이 포진했고, 알론소, 코바치치, 캉테, 아스필리쿠에타가 중원을 꾸렸다. 사르, 시우바, 뤼디거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케파가 꼈다.

    맨시티와 첼시는 우승 레이스가 한창일 때 맞붙었다. 격차가 10점인 가운데 맨시티는 더 확실하게 차이를 벌릴 수 있는 기회를 맞았고, 반면 첼시는 좁힐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다. 양 팀 모두 최근 분위기는 상승세를 타고 있었기 때문에 한 치의 양보 없는 치열한 싸움이 전망됐다.

    전반 초반은 홈팀 맨시티가 주도권을 완전히 가져간 채 쉴 새 없이 몰아쳤다. 다만 득점을 뽑아내는 데는 실패했다. 전반 13분경 코너킥 상황에서 스털링의 크로스를 스톤스가 머리에 갖다댔지만 케파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첼시가 반격에 실패하는 사이에 맨시티가 또 한 번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다. 전반 39분경 더 브라위너가 전방 압박을 통해 코바치치의 패스를 차단했고, 그릴리쉬가 박스 안에서 완벽한 찬스를 맞았지만 케파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전반은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마쳤다.

    후반 초반에는 첼시가 먼저 찬스를 잡았다. 후반 2분경 코바치치의 전진 패스를 받은 루카쿠가 박스 바로 바깥에서 때린 슈팅이 에데르송 골키퍼에게 걸렸다. 이어지는 상황에서 지예흐의 슈팅은 골대 위로 벗어났다.

    맨시티가 다시 주도권을 가져오면서 반코트 경기를 펼쳤다. 후반 17분경 더 브라위너의 직접 프리킥은 케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23분경에는 스털링이 박스 안에서 사르를 앞에 두고 때린 슈팅은 골대를 옆으로 빗겨 나갔다.

    흐름을 바꾸기 위해 첼시가 먼저 변화를 택했다. 후반 24분경 풀리식과 지예흐 대신 베르너와 허드슨오도이를 넣었다. 하지만 맨시티가 선취골로 리드를 잡았다. 후반 25분경 더 브라위너가 환상적인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케파 골키퍼가 역동작에 걸리면서 뒤늦게 몸을 날렸지만 역부족이었다. 결국 경기는 맨시티의 1-0 승리로 막을 내렸다.

    사진 = Getty Images

    기사제공 골닷컴


    골닷컴
    강동훈 기자

    축구팬들에게 생생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