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억 먹튀→초청선수’ 양현종 전 동료, 첫 쇼케이스부터 5실점 악몽

게시판 스포츠 뉴스 ‘75억 먹튀→초청선수’ 양현종 전 동료, 첫 쇼케이스부터 5실점 악몽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6427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아리하라 고헤이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후광 기자] 메이저리그 재입성을 노리는 일본인 투수 아리하라 고헤이(30·텍사스 레인저스)가 첫 쇼케이스부터 악몽을 겪었다.

    아리하라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굿이어의 굿이어볼파크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의 2022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구원 등판해 1⅔이닝 3피안타 2볼넷 5실점 난타를 당했다.

    아리하라는 14-0으로 크게 앞선 3회 선발 테일러 헌에 이어 마운드에 올랐다. 시작부터 난조였다. 선두 스티븐 콴-어니 클레멘트(2루타)에게 연속안타를 맞고 첫 실점한 뒤 이어진 1사 2루서 가브리엘 아리아스에게 1타점 2루타를 허용했다. 이후 프랜밀 레예스, 루크 말리의 연속 볼넷으로 만루를 자초한 가운데 그랜트 앤더슨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조기에 경기를 마쳤다.

    앤더슨은 불을 끄지 못했다. 브래들리 짐머에게 2타점 적시타, 콴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나란히 맞으며 아리하라의 승계주자 3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아리하라는 16-5로 리드한 4회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시범경기라 가능한 재등판이었다. 3회 아픔이 약이 됐는지 두 번째 이닝은 완벽했다. 선두 안드레스 히메네스-아리아스-오웬 밀러를 차례로 만나 깔끔한 삼자범퇴 이닝을 치른 것. 3타자 모두 내야땅볼 유도 능력이 탁월했다. 이후 5회 콜 윈과 교체되며 첫 쇼케이스를 마무리했다.

    아리하라는 지난 2020년 12월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에서 포스팅시스템을 거쳐 텍사스와 2년 620만달러(약 75억원)에 계약했다. 그러나 첫해부터 ‘먹튀’ 논란이 뒤따랐다. 스프링캠프부터 일본 6시즌 통산 60승 커리어를 앞세워 일찌감치 선발 한 자리를 꿰찼으나 개막 후 5월 초까지 7경기 2승 3패 평균자책점 6.59의 부진을 겪었다.

    건강도 좋은 편이 아니었다. 오른손 중지 통증으로 한 달 내내 기복을 겪더니 어깨까지 문제가 생기며 5월 말 현지 병원에서 우측 어깨 동맥류 수술을 받았다. 회복에 적어도 12주가 걸리는 큰 수술이었다. 당시 양현종이 그의 대체자로 나서 선발 경험을 쌓은 바 있다.

    부상 복귀 후에도 빅리그는 여전히 높은 벽이었다. 9월 3경기서 승리 없이 1패 평균자책점 6.75로 흔들린 아리하라는 첫해 퀄리티스타트 없이 10경기 2승 4패 평균자책점 6.64를 남기고 9월 20일 지명할당 조치를 당했다. 이후 웨이버를 통과하며 구단 산하 트리플A 라운드록 익스프레스에 잔류했고, 이번 스프링캠프에 초청선수 자격으로 합류했다.

    아리하라가 선발진으로 복귀하기 위해선 지난해 양현종이 그랬던 것처럼 험난한 경쟁을 뚫어야 한다. 작년 트리플A에서도 3경기 1패 평균자책점 11.17로 부진했기에 시범경기서 엄청난 반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그러나 오디션 첫날부터 불안한 출발을 보이며 향후 전망을 밝히지 못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이후광 기자

    OSEN 스포츠1국 이후광 기자입니다. 스포츠계에 후광을 비추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