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59→55→49 TEX 양현종, MLB 향한 길은 이래서 험난하다 [MLB 초점]

게시판 스포츠 뉴스 73→59→55→49 TEX 양현종, MLB 향한 길은 이래서 험난하다 [MLB 초점]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010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이제까지 명단 정리는 아무것도 아니었다. 양현종(33)의 메이저리그 데뷔를 위한 경쟁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19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매체 디 어슬레틱의 레비 위버 기자는 “샘 가비글리오, 지미 허젯, 존 힉스, 요니 에르난데즈, 커티스 테리, 아돌리스 가르시아 총 6명의 선수가 마이너리그 일정에 배정됐다. 이 결정인즉 이들은 현재 메이저리그 캠프에 남아있지만, 개막전 로스터에 들지 못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73명으로 시작했던 텍사스의 메이저리그 캠프는 13일 14명, 18일 4명, 19일 6명이 정리돼 49명의 선수가 남았다. 13일에 있었던 명단 정리는 마이너리그 유망주들을 대거 내려보낸 것으로 양현종에게는 크게 의미가 없다.

    이번 주부터 시작된 명단 정리가 양현종에게는 의미가 있다. 18, 19일 마이너리그 캠프로 배정된 투수들은 양현종과 같은 스프링캠프 초청 선수 신분이었다.

    텍사스 레인저스의 스프링캠프 명단 정리 과정

    3월 13일 – 14명
    데이비드 가르시아, 맷 왓틀리(포수), 셰튼 아포스텔, 저스틴 포스큐, 조시 영, 퍼너리 오즈나, 데이비스 웬젤(내야수), 버바 톰슨, 스틸 워커(외야수), A.J 알렉시, 예리 로드리게스, 한스 크라우스, 알렉스 스피즈, 저스틴 앤더슨(투수)

    3월 18일 – 4명
    드류 앤더슨, 제이슨 바, 재럴 코튼, 루이스 오티스(이상 투수)

    3월 19일 – 6명
    샘 가비글리오, 지미 허젯(투수), 존 힉스(포수), 요니 에르난데즈, 커티스 테리(이상 내야수), 아돌리스 가르시아(외야수)

    조나단 에르난데스의 팔꿈치 부상으로 인해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19일 현재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남은 선수 중 투수는 28명이며, 이들 중 카일 깁슨부터 조단 라일스, 아리하라 코헤이, 마이크 폴티뉴비치, 데인 더닝, 호세 르클럭(이상 우완), 조엘리 로드리게스, 브렛 마틴(이상 좌완)까지 총 8명의 자리는 다소 안정적이다.

    반면, 조 가토, 타일러 필립스, 존 킹, 카일 코디 같은 유망주는 마이너리그 옵션이 있어 곧 내려갈 것이 유력하다. 조나단 에르난데스(팔꿈치)와 브록 버크(어깨), 드마커스 에반스(광배근)는 부상으로 개막전 로스터에 포함되기 어렵다.

    메이저리그 팀들이 26인 로스터에 보통 13명의 투수를 데려간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실질적으로 양현종은 남은 기간 5자리를 놓고 13명의 선수와 경쟁해야 한다.

    양현종과 메이저리그 로스터를 두고 다툴 13명의 선수 (3/19 기준)

    40인 로스터 6인
    조쉬 스보츠, 브렛 디 제우스(이상 우완)
    콜비 알라드, 웨스 벤자민, 테일러 헌, 조 팔롬보(이상 좌완)

    스프링캠프 초청 선수 7인
    맷 부시, 이안 케네디, 스펜서 패튼, 닉 빈센트, 헌터 우드(이상 우완)
    제이크 라츠, 양현종(이상 좌완)

    13명 중 시범 경기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내는 것은 알라드(4경기 9이닝 3실점, 3볼넷 13탈삼진)와 우드(6경기 6.2이닝 2실점, 0볼넷 12탈삼진)다. 두 사람은 많은 기회를 받으면서 뛰어난 구위를 보여주고 있다.

    디 제우스는 룰5 드래프트 대상자라 스프링캠프 초청 선수들보다 입지가 낫다. 룰5 드래프트가 나이가 찬 유망주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한 제도인 만큼 대상자를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포함하지 않으면 원소속팀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메이저리그 경험이 풍부한 부시와 케네디도 시범 경기 2경기 연속 무실점 투구로 만만치 않다. 이밖에 벤자민과 헌은 지난해 텍사스에서 활약하면서 코치진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 등 부상이 있는 팔롬보와 5경기 평균자책점 7.71로 부진한 패튼만이 양현종보다 뒤처진다.

    양현종의 도전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40인 로스터에 들어가지 못한 양현종의 신분도 메이저리그 데뷔를 어렵게 하는 이유다.

    40인 외 선수를 40인 로스터에 집어넣기 위해서는 기존 선수를 지명 할당하는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 웨이버 클레임 과정에서 자칫하다 타 구단에 빼앗길 수도 있는 만큼 대부분의 구단은 40인 로스터 결정을 보수적으로 접근한다.

    이처럼 메이저리그를 향한 길은 험난하다. 남은 기간 양현종은 13명 중 5명 안에만 들면 된다는 생각은 버리는 것이 좋다. 남은 선수 중 최고가 돼도 메이저리그 경력과 연봉 등 비즈니스적인 이유로 외면받을 수 있다.

    진정한 시험대에 오른 양현종의 다음 경기는 공교롭게도 이미 한 차례 만난 바 있는 LA 다저스다. 지난 8일 다저스를 상대로 1이닝 1실점, 2피안타(1피홈런) 1탈삼진으로 아쉬웠던 양현종은 12일 만에 업그레이드된 다저스와 재회한다.

    앞으로의 시범 경기는 점점 주전 선수들이 실전 감각 조율을 위해 나서는 만큼, 양현종의 남은 경기 활약은 이전보다 배로 중요할 전망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