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 → 81㎏ 증량 성공 군필 유망주 군대 밥이 맞았나

게시판 스포츠 뉴스 63㎏ → 81㎏ 증량 성공 군필 유망주 군대 밥이 맞았나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5555
    adminadmin
    키 마스터

    ▲ 왼쪽은 2017년 하영민 ⓒ 스포티비뉴스 DB, 오른쪽은 2022년 3월 하영민. ⓒ 키움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고척, 신원철 기자] 2014년 넥센 히어로즈 입단 당시 하영민의 프로필 몸무게는 63㎏에 불과했다. 마른 체형에도 150㎞ 가까운 빠른 공을 던져 즉시전력감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1군에서 한 시즌을 제대로 마친 적은 없었다.

    그때부터 트레이닝 파트의 목표는 ‘하영민 살 찌우기’였을 만큼 많은 이들이 공을 들였던 선수다. 그러나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하기 전까지도 하영민의 몸무게 앞자리는 바뀌지 않았다.

    그랬던 하영민이 전역 후 몰라보게 달라졌다. 홍원기 감독은 농담을 섞어 “하영민인 줄 몰랐다”며 웃었다.

    하영민은 1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전역 후 첫 실전에 나섰다. 공 9개로 서건창-유강남-홍창기를 모두 잡아내는 깔끔한 투구로 1군 코칭스태프의 눈도장을 받았다.

    홍원기 감독은 15일 “선발도 좋았지만 하영민이 전역 후 첫 실전이었는데 몸이 많이 좋아졌고 구속도 올라왔다. 하영민 투구가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우선 체형부터 달라졌다. 2022년 시즌 KBO에 올라온 하영민의 프로필 몸무게는 81㎏다. 눈으로 보기에도 다른 사람 같을 정도다. 홍원기 감독은 “작년 12월, 올해 1월에도 고양야구장 오가면서 개인훈련하는 걸 봤는데 하영민이 아닌 줄 알았다. 그만큼 달라졌다. 군대 밥이 입에 잘 맞았던 모양이다. 던지는 걸 봐도 몸을 잘 만들었다는 게 느껴진다”고 밝혔다.

    입대 전에는 선발과 불펜을 오가는 선수였다. 정확히는 어디서도 자리를 잡지 못한 상태로 팔꿈치 인대를 다쳐 위치가 애매해졌다. 게다가 체중과 체력 문제로 풀타임 시즌에 대한 의구심도 안고 있었다. 데뷔 후 한 시즌 최다 등판이 2017년 28경기, 투구 이닝은 선발 등판이 많았던 2014년 62⅓이닝이 최다 기록이다.

    팔꿈치는 수술했고 체중은 늘렸다. 홍원기 감독은 “(하영민)입대 전에도 성격면에서 싸움닭 기질이 있고, 투구에서는 제구가 좋았는데 대신 체력 문제가 있었다. 그점이 많이 좋아진 것 같다. 아직 판단하기 이르지면 어제 투구는 좋게 봤다”며 올해 불펜에서 활용 방안을 살펴보겠다고 했다.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포티비뉴스
    신원철 기자

    승패 밖에 있는 스포츠의 재미를 찾고 공유합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