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타율 3할’ 김하성…더욱 신나는 팬들의 지지

게시판 스포츠 뉴스 ‘6월 타율 3할’ 김하성…더욱 신나는 팬들의 지지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4727
    adminadmin
    키 마스터

    6월 한 달간 타율 0.321 2홈런으로 타격감 되찾아
    구단 및 팬들도 새로운 스타 탄생 반겨주는 모습

    김하성. ⓒ 뉴시스
    메이저리그 데뷔 3개월 차를 보내고 있는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빅리그에 완벽히 녹아들고 있다.

    김하성은 23일(한국시각) 펫코 파크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홈경기서 5회 대타로 출전해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상대는 전성기가 지났지만 ‘슈퍼 에이스’로 명성을 떨쳤던 클레이튼 커쇼. 김하성은 커쇼와 마주해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뚝 떨어지는 커브를 걷어 올려 좌측 담장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뽑았다. 시즌 5호.

    무엇보다 전날 경기서 손가락에 공을 맞았던 김하성이었기에 야구에 대한 진지함과 간절함을 동시에 읽을 수 있었다.

    김하성은 시즌 전 샌디에이고의 두터운 내야 상황을 감안, 백업 자원으로 분류됐고 팀 내 위치는 아직까지도 변하지 않고 있다.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3루수 매니 마차도, 2루수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부상 또는 휴식으로 빠졌을 때 선발 기회를 얻고 있으며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할 때에는 경기 중후반 투수 타석 때 대타로 나서는 형편이다.

    들쭉날쭉한 기용으로 타격감을 찾기 쉽지 않지만 김하성은 기회 때마다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6월 들어 KBO리그에서 휘둘렀던 불방망이를 되찾은 모습이다.

    실제로 김하성은 4월 한 달간 타율 0.220 1홈런에 그쳤고, 5월에는 타율 0.181로 시즌 타율이 1할 대까지 떨어졌으나 6월 15경기서 0.321의 타율로 완벽한 상승 기류를 타고 있다. 그러면서 선구안 부분도 크게 좋아져 4월 14개, 5월 21개였던 삼진 개수도 9개까지 떨어뜨렸다.


    김하성 월간 성적. ⓒ 데일리안 스포츠
    샌디에이고 선수들도 젊고 다재다능한 김하성을 애지중지하는 모습이다. 팀 내 핵심 멤버인 마차도와 타티스 주니어는 김하성이 활약을 펼칠 때마다 자기 일처럼 매우 반겨주고 있으며 최근에는 싸이의 ‘강남스타일’ 말춤을 추며 흥을 돋우기도 했다.

    구단 역시 김하성을 적극 밀어주고 있다. 샌디에이고는 경기 직후 커쇼로부터 홈런을 뽑아낸 김하성에 대해 “킹(왕)에게 왕관을 주어야 한다”라고 극찬했다.

    샌디에이고 팬들도 새로운 스타의 탄생을 반겨주고 있다. 김하성은 지난 20일 결승 홈런을 때리기 직전 타석에서 들어서자 펫코 파크 홈 팬들로부터 “렛츠고 킴”의 응원을 받았고 이에 힘이 난 듯 홈런으로 화답했다.

    김윤일 기자 ([email protected])

    ▶ 데일리안 네이버 구독하기
    ★데일리안 구독하고 백화점상품권, 스벅쿠폰 받자!
    ▶ 제보하기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기사제공 데일리안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