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4년에 돈 더 줄게 수도권 구단과 경쟁 승리…나성범 놓친 NC, 분노의 현질 [SC 비하인드]

게시판 스포츠 뉴스 6년? 4년에 돈 더 줄게 수도권 구단과 경쟁 승리…나성범 놓친 NC, 분노의 현질 [SC 비하인드]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6396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제공=NC 다이노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NC 다이노스가 팬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안겼다. 손아섭(33)의 행선지는 NC 로 정해졌다.

    NC는 24일 손아섭과 4년 총액 64억원(계약금 26억원, 연봉 30억원, 인센티브 8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손아섭은 2007년 신인드래프트 2차 4라운드(전체 29순위)로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해 통산 1696경기에 나와 타율 3할2푼4리 165홈런 873타점 1147득점을 기록한 교타자다.

    올 시즌에는 타율 3할1푼9리 11도루 88득점을 기록하면서 최근 12년 간 한 차례만 제외하고, 모두 3할 타율을 넘기는 등 정교한 타격감을 뽐내왔다.

    NC 내부 FA였던 프랜차이즈 스타 나성범이 KIA 타이거즈와 6년 총액 150억원에 계약을 맺었고, 애런 알테어와 재계약 불발 등으로 외야 곳곳에 공백이 생겼다. 베테랑 외야수도 불미스러운 일로 시즌 초반에는 나서지 못한다.

    전력 보강이 필요했던 NC는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일찌감치 군입대 등으로 보호 선수를 늘리면서 외부 FA 영입의 준비를 마쳤다.

    NC는 나성범 영입과 상관없이 중견수 보강을 위해서 외야수를 잡는다는 계획이었다. 결국 박건우와 6년 총액 100억원에 계약을 맺으면서 1차로 외야수 보강에 성공했다.

    이런 가운데 나성범이 나가게 되면서 추가 영입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게 됐다.

    손아섭을 향해서 수도권 A구단이 협상을 진행하고 어느정도 공감대로 형성했다.

    NC의 화끈한 베팅이 이어졌다. 당초 수도권 구단이 손아섭에게 6년 금액을 제시했지만, NC는 4년에 비슷한 규모로 손아섭에게 어필했다.

    결국 손아섭은 NC로 마음이 기울었고, 계약을 완료했다. 손아섭은 “NC라는 신흥 명문팀에 입단하게 돼 가슴이 벅차다. 매 시즌 우승에 도전하고자 하는 구단의 강력한 의지에 감동받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손아섭을 영입하면서 NC는 외야진 밑그림을 모두 그리게 됐다.

    NC 임선남 단장은 “타선의 출루 및 콘택트 능력을 높이고자 하는 구단의 방향성에 비추어 볼 때, 손아섭 선수의 영입이 좋은 선택이라고 판단했다. 선수단에 변화가 많았던 만큼 앞으로 더욱 잘 준비하여 내년 가을야구에 다시 도전하도록 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KBO 규약 제 173조 ‘FA획득의 제한’에 따르면 FA 권리를 행사한 선수가 11명 이상 20명 이하인 경우 구단 당 총 2명의 외부 FA를 영입할 수밖에 없다. 올 시즌 종료 후에는 총 19명이 FA 선수로 공시됐고, 14명이 신청했다.

    NC는 외부 FA 영입 가능 두 자리 모두 채우면서 스토브리그 큰 손 역할을 톡톡히 했다.

    ▶2022 임인년 신년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