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타수 무안타→알까기까지…현역 타율 2위 타자의 험난했던 복귀전 [대구 현장]

게시판 스포츠 뉴스 5타수 무안타→알까기까지…현역 타율 2위 타자의 험난했던 복귀전 [대구 현장]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9570
    adminadmin
    키 마스터


    2022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렸다. 6회말 2사 NC 2루수 박민우가 삼성 김헌곤의 땅볼타구를 뒤로 빠뜨린 후 투수 류진욱에게 미안함을 전하고 있다. 대구=허상욱 기자[email protected]/2022.05.04/
    [대구=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5타수 무안타, 여기에 알까기까지…

    NC 다이노스 박민우의 복귀전, 쉽지 않았다.

    박민우는 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약 10개월 만에 1군 복귀전을 치렀다.

    박민우는 지난해 동료 박석민, 권희동, 이명기와 함께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과 술을 마시다 대형 사고를 쳤다. 당시 코로나19 백신을 미리 접종했던 박민우는 감염되지 않았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외부인으로부터 코로나19에 전염됐고, 이걸 시작으로 다른 구단 선수들까지 바이러스가 전파돼 사상 초유의 리그 중단 사태가 벌어졌다.

    이로 인해 박민우와 선수들은 KBO와 구단으로부터 강력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박민우의 경우 KBO 72경기와 구단 자체 25경기를 더해 97경기를 뛰지 못했다.

    지난해 7월6일 두산 베어스전 출전이 마지막이었다. 그리고 이날 1번-2루수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1회 첫 타석 백정현의 초구를 자신있게 휘둘렀지만 2루 땅볼에 그쳤다. 2회 두 번째 타석은 삼진. 5회 세 번째 타석은 1루 땅볼에 그쳤다. 6회 4번째 타석 기회가 찾아왔지만 이번에는 좌익수 플라이였다.

    8회말 2사 2루 찬스에서의 마지막 타석. 박민우는 이재익의 공을 강하게 받아쳤다. 투수만 지나쳤으면 중전 안타가 될 만한 타구. 하지만 그 공이 투수 이재익의 글러브에 빨려들어갔다.

    현역 통산 타율 2위로 컨택트에서는 최고로 정평난 박민우지만, 긴장되는 복귀전에서 안타를 신고하지 못했다. 수비에서도 부끄러운 장면을 연출했다. 6회 김헌곤이 친 타구를 가랑이 사이로 빠뜨리는 ‘알까기’ 장면을 연출하고 만 것이다. 다행히 2사 주자 없는 상황이었고, 투수 류진욱이 이재현을 잘 막아내 미안함이 덜했다. 박민우는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며 류진욱에게 미안하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팀이 이겼다면 자신의 부진은 개의치 않아도 될 상황. 하지만 이기던 팀이 8회 충격의 9실점을 하며 5대11 충격의 역전패를 당해 박민우에게는 잠 못 이룰 밤이 될 듯 하다.

    ▶ 무료로 보는 오늘의 운세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