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 PO]45점 차 대패 KCC 전창진 감독 미리 포기한 건 아닌데…

게시판 스포츠 뉴스 [4강 PO]45점 차 대패 KCC 전창진 감독 미리 포기한 건 아닌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8672
    adminadmin
    키 마스터

    [루키=인천, 원석연 기자] 전창진 감독이 고개를 숙였다.

    전창진 감독이 이끄는 전주 KCC 이지스는 25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67-112로 대패했다. 45점 차 패배로, 역대 플레이오프 최다 점수 차 패배다.

    전 감독은 “20분 만에 30점으로 벌어진 경기다. 할 말이 없는 경기”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미리 포기한 건 아니었다. 경기가 너무 안 됐기 때문에 다음 경기를 준비했다. 자원이 부족한 상황이었다. 다음 경기를 준비하기 위해서였다”라고 말했다.

    전 감독은 “송교창이 없는 가운데 (김)상규가 많이 지쳐 있다. 어쨌든 지금 전력으로 해결해야 한다. 상대가 컨디션이 워낙 좋은데, 우리는 몸이 무거웠다. 잘 생각해보고 4차전을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 = KBL 제공

    원석연 기자 [email protected]

    ROOKIE(Copyright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루키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