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0㎝ 하늘 나는 고교생 국대 “외곽·골밑 다 능한 송교창이 꿈”

게시판 스포츠 뉴스 330㎝ 하늘 나는 고교생 국대 “외곽·골밑 다 능한 송교창이 꿈”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125
    adminadmin
    키 마스터

    올림픽 예선 나서는 신장 203㎝ 여준석농구화 신으면 207㎝… 덩크슛도 자유자재
    “양홍석·송교창처럼 외곽 플레이 능하고 싶어”
    U19·국대 모두 발탁 … “男농구 한 획 그을 것”

    한국 남자농구 사상 여섯 번째로 고교생 신분으로 성인 국가대표팀에 뽑힌 여준석이 19일 서울 용산고 체육관에서 훈련 도중 가볍게 덩크슛을 하고 있다. 그는 높이 305㎝의 림보다 40㎝ 남짓 높은 백보드에 손바닥을 찍기도 했다.박윤슬 기자 [email protected]
    지난 10일 대한민국농구협회는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과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에 출전할 12명의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그중에는 용산고 3년인 여준석(19)이 유일하게 고교생으로 이름을 올렸다. 고교생이 성인대회 태극마크를 단 것은 2012년 런던올림픽에 대비해 뽑았던 이종현(27·고양 오리온) 이후 처음이다. 이종현을 비롯해 하동진·하승진 부자와 신동파, 최진수 등 다섯 명만이 고교생으로 성인대표팀에 발탁됐다.

    농구계 안팎은 ‘파격 발탁’이라고 들썩거렸지만 높이에다 화려한 기량, 다부진 정신력까지 갖춘 그에겐 이번 대표팀 선발이 성인무대를 위한 ‘통과 의례’에 지나지 않는다. 특히 그의 일품 덩크슛은 ‘파격’이라는 단어를 부끄럽게 할지도 모른다.

    지난 19일 서울 용산고 체육관에서 만난 여준석은 “양홍석, 송교창 형처럼 키가 큰 데도 외곽 플레이에 능한 선배를 닮고 싶다”면서 “조용히 자신이 할 역할을 충실하게 해내는 LA 클리퍼스의 카와이 레너드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25일 소집 예정인 대표팀은 다음 달 16일부터 20일까지 필리핀에서 열리는 FIBA 아시아컵 예선에 출전한다. 이후 리투아니아로 넘어가 29일부터 7월 4일까지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소화한다. 남자농구가 올림픽 무대에 모습을 보인 건 1996년 애틀랜타 대회가 마지막이었다. 리투아니아에서 열리는 예선도 만만치 않다. A조에 속한 한국은 리투아니아, 베네수엘라와 경쟁한다. 우승하면 올림픽에 나설 수 있으나 쉽지 않은 도전이다.
    여준석이 훈련을 마친 뒤 농구공을 어깨에 얹고 사진 취재에 응하는 모습.박윤슬 기자 [email protected]
    그는 “빡빡한 일정 때문에 체력이 걱정”이라면서 “특히 올림픽은 차원이 다른 무대다. 더 나은 선수를 상대할 수 있는 더 좋은 기회다. 반드시 나가고 싶다. 그래서 남자농구에 한 획을 긋고 싶다”고 강조했다.

    농구화를 신으면 207㎝, 벗으면 203㎝인 여준석이 초고교급 선수가 된 것은 어쩌면 두 살 터울로 고려대에서 포워드를 맡은 여준형(198㎝)의 역할이 컸다. 어릴 적 형보다 키가 작았던 여준석은 강한 승부욕으로 형을 따라잡고자 무던히도 애를 썼다. 키가 크려면 스트레칭을 해야한다는 말을 듣고 새벽 6시에 일어나 1시간 이상 스트레칭하며 관절 늘리기에 매달렸다. 효과가 있었는지 중학교 2학년 때 이미 2m가 넘어 형을 앞지를 수 있었다. 또 덩크슛도 자유자재로 구사했다. 중학생이던 2016년 전국소년체전 결승전에서 혼자 50점 34리바운드를 기록했으며 지난달 제58회 춘계전국남녀 중고농구연맹전에서는 득점왕과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점프력이 330㎝가 넘는다.

    여준석은 젊어진 대표팀에 구색 맞추기가 아니다. 조상현 국가대표팀 감독은 여준석 선발과 관련해 “김종규와 장재석이 부상으로 낙마한 상황에서 19세 대표팀에 양해를 구하고 여준석을 선발했다”며 “여준석은 절대 백업이 아니며 아시아컵 예선은 물론 올림픽 예선에서도 과감하게 써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세범 용산고 코치는 “준석이가 마음먹고 뛰어 솟구치면 백보드에 그려진 작은 네모보다 더 높은 곳에 손바닥이 닿을 때도 있다”고 귀띔했다. 높이만큼은 어느 정도 커버가 가능하다는 말이다.

    19세 대표팀과 성인 대표팀에서 모두 활동하는 여준석은 “이번 대회를 통해 외국 관계자도 나에게 많은 관심을 가져줬으면 한다”며 “멈춰 있지 않고 계속 성장한다는 말을 꼭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email protected]

    ▶ 네이버에서 서울신문 구독하기 클릭!
    ▶ [인터랙티브] 코로나 청년 잔혹사
    ▶ [나우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 서울신문(www.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제공 서울신문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