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46억 적자’ 토트넘, PSG에 손흥민 판매?… “PSG는 영입 가능한 팀 중 하나”

게시판 스포츠 뉴스 ‘2346억 적자’ 토트넘, PSG에 손흥민 판매?… “PSG는 영입 가능한 팀 중 하나”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567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파리 생제르맹(PSG)에서 ‘은사’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와 재결합한다?

    22일 ‘풋볼 인사이더’에 따르면 토트넘 다니엘 레비 회장은 올여름 이적시장 때 PSG와의 선수 이적을 진행할 수 있다. 토트넘에 거액의 적자가 발생하면서 이를 메우기 위한 방법으로 고액의 이적료를 받을 수 있는 선수들을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이다.

    ‘풋볼 인사이더’는 “토트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큰 타격을 입었다. 레비 회장은 이번 시즌 무관중 경기로 인해 1억 5,000만 파운드(약 2,346억원)의 회복할 수 없는 적자를 경고했다”고 전했다. 이번 시즌이 끝나면 토트넘은 1억 5,000만 파운드의 손실을 메우지 못한 채 적자 속에서 구단을 운영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되는 것이다.

    거액의 적자를 빨리 메울 수 있는 방법은 선수 판매다. 토트넘에는 손흥민과 케인이라는 거액의 이적료를 받을 수 있는 선수 두 명이 있다. ‘트랜스퍼마르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은 현재 8,500만 유로(약 1,143억원), 케인은 1억 2,000만 유로(약 1,613억원)의 가치로 평가됐다. 둘 중 한 명만 팔아도 적자를 어느 정도 메울 수 있다.

    ‘풋볼 인사이더’는 “PSG는 토트넘의 두 자산인 손흥민과 케인을 감당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팀 중 하나”라면서 “PSG는 카타르 자본으로 최고의 스타들을 팔지 않아도 되는 팀이다”라고 PSG는 코로나19 대유행과 관계없이 재정의 어려움이 없기에 공감대가 이루어지면 협상할 수 있는 팀이라고 했다.

    특히 PSG는 지난 1월부터 포체티노 감독이 이끌고 있다. 포체티노 감독은 현재 토트넘의 모습을 만든 지도자다. 손흥민, 케인도 포체티노 감독 밑에서 능력을 만개했다. 게다가 포체티노 감독은 2022년 6월에 PSG와 계약이 만료된다. 올여름이면 계약 만료까지 1년 남는다. 그로서는 더 나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라도 전력 보강을 해야 하고 자신이 잘 아는 손흥민, 케인은 훌륭한 영입 자원이 될 수 있다.

    ‘풋볼 인사이더’는 “토트넘이 (적자를 없애는) 재건을 하려면 1군 선수 일부를 이적시켜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