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년 1골인데, “막을 수 없다”… 펩도 벌벌 떨게 하는 맨유 선수는?

게시판 스포츠 뉴스 22년 1골인데, “막을 수 없다”… 펩도 벌벌 떨게 하는 맨유 선수는?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4639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이 가장 신경 쓰는 선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다.

    맨시티는 오는 7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 홈경기에서 맨유와 격돌한다.

    파죽지세의 맨시티지만, 맨유는 늘 어려운 상대였다. 맨시티는 EPL 기준 맨유와 최근 5차례 맞대결에서 1승 1무 3패로 열세다. 만약 맨시티가 이번에도 미끄러진다면 타격은 어느 때보다 크다. 2위 리버풀(승점 60)보다 1경기 더 치르고 6점 앞서 있는 아슬아슬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맨체스터 더비 승리 열쇠 중 하나로 ‘호날두 방어’를 꼽았다. 호날두는 2022년 들어 발끝이 무디다. 딱 1골을 넣었다. 시즌 초반 맹렬한 기세를 뽐내던 때와 사뭇 다르다. 그럼에도 과르디올라 감독은 호날두의 업적과 기량을 인정하며 ‘한 방’을 경계한다.

    5일(한국 시간)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과르디올라 감독은 “호날두는 ‘골 넣는 기계’라는 파트에서 가장 위대한 선수 중 하나다. 그는 리오넬 메시와 함께 지난 15년간 최고의 선수였다. 우리는 둘이 해온 것들을 다시는 못 볼 것”이라며 존중을 표했다.

    이어 “호날두는 정신적으로 강하다. 그는 부담감을 문제없이 대처한다. 커리어 내내 기대를 받았고, 긍정적인 방식으로 반응했기 때문이다. 그는 피니셔로서 특출하다. 그를 보는 게 즐거웠다는 걸 감추지 않을 것이다. 호날두는 막을 수 없는 선수지만, 통제해야 한다”라며 엄지를 세웠다.

    중요한 일전을 앞두고 악재가 발생했다. 핵심 수비수 후벵 디아스가 햄스트링을 다쳤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4~6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 디아스는 우리에게 정말 중요한 선수다. 하지만 나는 그가 없다고 울지 않을 것이다. 디아스와 네이선 아케가 빠지면서 센터백이 둘뿐이지만, 어쩔 수 없지 않은가. 우리는 좋은 경기를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