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FA] 전준범과 현대모비스, 결국 해피 엔딩…마지막 단계 이르러 재계약

게시판 스포츠 뉴스 [2021FA] 전준범과 현대모비스, 결국 해피 엔딩…마지막 단계 이르러 재계약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2936
    adminadmin
    키 마스터

    [점프볼=민준구 기자] 전준범이 FA 미아 신세를 모면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31일 오전, 국가대표 슈터 전준범과 FA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원소속 구단 재협상까지 이어졌던 상황에서 결국 구단과 선수는 다시 한 번 손을 맞잡았다. 계약기간 5년, 보수총액 1억 5천만원에 계약했다.

    전준범은 2013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 전체 9순위로 지명된 후 2020-2021시즌까지 현대모비스에서 뛰어왔다. 처음부터 크게 빛난 건 아니었지만 어느새 팀의 주축선수로 성장했고 국가대표로도 활약했다.

    그러나 발 뒤꿈치 부상을 당한 후 돌아온 2020-2021시즌은 전준범에게 있어 악몽과도 같았다. 39경기에 출전, 평균 17분 31초 동안 5.6득점 2.2리바운드에 그쳤다.

    부진 후 찾아온 FA는 그리 행복하지 않았다. 현대모비스와 전준범은 서로의 견해가 달랐고 1차 협상에서 재계약이라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 설상가상 전준범은 다른 구단들의 관심도 받지 못했다. 사인 & 트레이드 등 다양한 제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결국 카드가 맞지 않았다.

    원소속 구단 재협상 단계에 이르러 현대모비스와 전준범은 결국 계약할 수 있었다.

    FA 미아, 일본 진출설 등 다양한 소문이 있었던 전준범은 결국 다시 현대모비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 사진_점프볼 DB(윤민호 기자)

    기사제공 점프볼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