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패 도전하는 임성재, 공동 7위 도약…선두와 5타 차

게시판 스포츠 뉴스 2연패 도전하는 임성재, 공동 7위 도약…선두와 5타 차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295
    adminadmin
    키 마스터

    17번홀 더블보기 아쉬움


    임성재
    [로이터/USA투데이=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타이틀 방어전인 혼다 클래식(총상금 700만 달러) ‘무빙데이’에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임성재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5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전날 공동 16위에서 공동 7위로 순위를 9계단 끌어 올렸다.

    순위 변동이 큰 무빙데이를 맞아 선두도 에런 와이즈(미국)에서 맷 존스(호주·합계 10언더파 200타)로 바뀐 가운데, 임성재는 존스를 5타 차로 뒤쫓으며 역전 우승 가능성을 남겨뒀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하며 PGA 투어 첫 승을 올린 임성재는 올해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3번홀(파5) 버디를 5번홀(파3) 보기와 맞바꾼 임성재는 6번홀(파4)에서 약 4.5m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 12번홀(파4)에서 약 7.5m 버디를 넣어 상승세를 이어간 임성재는 14번홀(파4)에서 추가 버디를 잡아 한때 공동 5위로 치고 올라갔다.

    하지만 막판 ‘덫’에 걸려 2타를 잃었다. 벙커와 워터헤저드 등 함정이 많아 ‘베어 트랩’으로 불리는 15∼17번홀 중 마지막 17번홀에서 티샷을 벙커에 빠트리고 러프에서 고전해 더블보기를 적어낸 것이다.

    임성재는 18번홀(파5)도 티샷도 페어웨이를 벗어났으나 파로 잘 막고 톱10을 유지한 채 최종 라운드에 돌입하게 됐다.

    1라운드에서 코스 레코드 타이기록(61타)을 세웠던 존스는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타를 줄이고 다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와이즈는 5오버파 75타로 흔들렸지만, 공동 2위(7언더파 203타)로 순위는 1계단만 내려갔다. J.B 홈스(미국)도 공동 2위다.

    판정쭝(대만)과 캐머런 트링갈리(미국), 샘 라이더(미국)가 공동 4위(6언더파 204타)로 임성재에게 앞서있다.

    [email protected]

    ▶네이버에서도 뉴스는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백신 부작용 국가보상 절차와 전례
    ▶제보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https://www.yna.co.kr/),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연합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