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트 15점차 대승 전광인 복귀한 현대캐피탈, 레오 빠진 OK금융그룹 셧아웃 5위 점프

게시판 스포츠 뉴스 2세트 15점차 대승 전광인 복귀한 현대캐피탈, 레오 빠진 OK금융그룹 셧아웃 5위 점프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6608
    adminadmin
    키 마스터


    기뻐하는 현대캐피탈 선수들.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현대캐피탈의 철벽 블로킹이 레오가 없는 OK금융그룹의 공격진을 꽁꽁 걸어잠갔다. 삼성화재전에 이어 2연승을 거두며 상위권 도약의 기틀을 마련했다.

    현대캐피탈은 26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OK금융그룹전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21, 25-10, 25-23)으로 셧아웃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8승10패(승점 25점)가 된 현대캐피탈은 우리카드(승점 24점)를 제치고 리그 5위로 올라섰다. 반면 봄배구의 끝자락에 위치한 OK금융그룹(승점 25점)은 현대캐피탈과 승점 동률의 불안한 4위가 됐다.


    현대캐피탈 전광인. 사진제공=KOVO
    1세트부터 현대캐피탈의 높은 블로킹이 빛을 발했다. 세트초반 대등하게 맞서던 현대캐피탈은 10-10에서 전광인의 강력한 스파이크서브를 앞세워 14-10으로 앞서나갔다. 이후에도 히메네즈의 공격과 최민호의 속공, 박상하 김명관의 블로킹이 이어지며 첫 세트를 따냈다.

    기세가 오른 현대캐피탈은 2세트 OK금융그룹의 공격을 완전히 찍어눌렀다. 세트 초반 허수봉이 잇따라 상대 코트를 맹폭했고, 전광인과 최민호가 뒤를 받쳤다. 여기에 상대의 거듭된 범실이 겹치며 6-5에서 12-6, 16-7, 21-8로 내달리며 상대의 추격 의지를 꺾어놓았다.


    현대캐피탈 허수봉. 사진제공=KOVO
    3세트 들어 비로소 일진일퇴의 진검승부가 펼쳐졌다. 하지만 현대캐피탈은 고비 때마다 허수봉과 히메네즈가 해결사로 상대의 흐름을 끊어놓았다. 결국 OK금융그룹의 끈질긴 추격을 기어코 2점차로 뿌리치며 승부를 마무리지었다.

    허수봉(17득점 3블록)과 히메네즈(14득점 2블록)가 시종일관 팀 공격을 이끌었고, 군복무를 마치고 이날 복귀전을 치른 전광인이 7득점(2블록 1서브에이스)을 따내며 뒤를 받쳤다. 장신 세터 김명관도 무려 6득점(4블록)을 따내며 상대를 좌절에 빠뜨렸다.블로킹에서 13대6, 범실에서 17대22 등 전 부문에서 앞선 완승이었다. OK금융그룹은 두자릿수 득점을 올린 선수가 차지환(10득점) 1명밖에 없을 만큼 압도당하는 굴욕을 맛봤다.


    포효하는 현대캐피탈 히메네즈. 사진제공=KOVO

    ▶2022 임인년 신년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