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루타 맞고… 이의리, 거포 이대호와 대결에서 드러난 괴물본능 [오!쎈 광주]

게시판 스포츠 뉴스 2루타 맞고… 이의리, 거포 이대호와 대결에서 드러난 괴물본능 [오!쎈 광주]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869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광주, 최규한 기자] 25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2021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시범경기가 열렸다.1회초 2사 1루 상황 KIA 선발 이의리가 롯데 이대호에게 좌측 2루타를 허용하고 있다. / [email protected]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미트만 보고 전력투구했다”.

    KIA 타이거즈 특급루키 이의리(19)가 괴력의 투구를 하며  개막 선발진에 성큼 다가섰다.  이의리는 2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2021 시범경기에 선발등판해 5이닝동안 7개의 탈삼진을 결들여 2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1회는 제구가 듣지 않았다. 선두타자 나승엽을 볼넷으로 내보냈고 2사후 이대호에게 우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를 맞았다. 안치홍도 볼넷으로 출루시켜 만루를 만들었다. 한 방이면 무너지는 위기였다. 그러나 침착하게 한동희를 3루 땅볼로 유도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2회부터는 괴물의 향기를 뽐냈다. 2사후 마차도에게 좌익수 옆 2루타를 맞았지만 나승엽을 평범한 우익수 뜬공으로 유도했다. 3회는 손아섭, 정훈(삼진), 이대호를 삼자범퇴로 돌려세웠다. 이대호를 두 번째 만나자 힘을 바짝 냈다. 몸쪽을 향한 전력투구로 7구만에 3루 땅볼로 유도했다. 강심장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4회와 5회는 4연속 탈삼진을 곁들이는 등 무안타쇼를 펼쳤다.  최고 148km짜리 직구(40개)를 중심으로 체인지업(16개), 커브(13개), 슬라이더(3개)를 구사했다. 기본적으로 직구의 힘이 좋았고 체인지업도 위력을 더했다. 커브까지 구사하며 롯데 강타선을 잠재웠다. 1회의 흔들림을 덮는 괴력의 투구였다. 

    경기후 이의리는 “1회초 영점이 잡히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다. 자세를 낮게 가져가려고 신경 썼다. 포수 김민식 선배도 ‘직구가 좋으니, 가운데만 보고 던지라’고 조언해줬고, 이후 제구를 잡았다. 체인지업이 효과적이어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라고 비결을 밝혔다. 


    [OSEN=광주, 최규한 기자] 25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2021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시범경기가 열렸다. KIA 선발 이의리가 1회 투구를 앞두고 포수에게 사인을 보내고 있다. / [email protected]

    특히 이대호에게 2루타 맞고 맞고 다시 상대한 두 번째 대결 상황도 전했다. “감독님께서 하신 ‘타자 신경쓰지 말고 자기 공을 던지라’는 말이 떠올랐다. 앞 타석(2루타를) 생각하지 않고, 미트만 보고 전력을 다해 꽂아 넣는다는 생각으로 던졌다”며 웃었다.  

    이어 윌리엄스 감독의 주문도 밝혔다. “마운드에서 내려온 뒤 감독님께서 “스트라이크 존에 더 집중하라”는 말씀을 하셨다. 스스로도 스트라이크를 더 많이 던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다음 등판에선 스트라이크 비율을 더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자기 과제도 설정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