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군서 부진한 LG 고효준, 1군 등판까지 시간 더 걸린다 [현장스케치]

게시판 스포츠 뉴스 2군서 부진한 LG 고효준, 1군 등판까지 시간 더 걸린다 [현장스케치]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0195
    adminadmin
    키 마스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김지수 기자

    류지현(50) LG 트윈스 감독이 2군에서 고전하고 있는 베테랑 좌완 고효준(38)에게 충분한 시간을 줄 것임을 시사했다.

    류 감독은 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21 KBO리그 한화 이글스전에 앞서 “고효준은 현재 컨디션이 썩 좋지 않다”며 “2군에서 5차례 등판했는데 실점도 많았고 내용도 나빴다”고 말했다.

    LG는 지난 3월 불펜강화 차원에서 고효준과 육셩선수 계약을 맺었다. 고효준은 지난 시즌 종료 후 롯데 자이언츠에서 방출된 뒤 현역 연장 의지를 불태웠고 LG가 손을 내밀면서 프로 데뷔 후 20번째 시즌을 보낼 수 있게 됐다.


    LG 트윈스 투수 고효준. 사진=MK스포츠 DB
    고효준은 당초 지난 1일부터 1군 등록이 가능했다. 하지만 퓨처스리그 5경기 4이닝 5피안타 5볼넷 6탈삼진 5실점으로 난조를 보이면서 1군 콜업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다.

    LG 불펜은 현재 함덕주(26), 김대유(30), 최성훈(32) 등 좌투수들이 1군에서 안정적인 피칭을 있다. 고효준의 1군 등록을 서두를 필요가 없는 상황이다.

    류 감독도 이 때문에 고효준이 2군에서 정상 컨디션을 회복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류 감독은 “고효준은 좋은 시점에 1군에 올리는 게 맞는 것 같다”며 “좋은 몸 상태로 1군에 합류한다면 충분히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LG는 이날 경기에 앞서 내야수 김호은(29)을 말소하고 투수 이민호(20), 오석주(23)를 등록했다. 오석주는 더블헤더 특별 엔트리로 1군에 합류했다.

    류 감독은 “김호은이 2군에서 경기 감각을 회복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틀 전 특별 엔트리로 합류한 신민재가 내려가는 것보다는 김호은이 퓨처스리그에서 많은 경기에 나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 아이돌 B컷 사진 모음전
    ▶ 클릭 핫! 뉴스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MK스포츠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