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경기 연속 끝내기패? 다저스는 속으로 웃고 있다, 왜?

게시판 스포츠 뉴스 2경기 연속 끝내기패? 다저스는 속으로 웃고 있다, 왜?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0146
    adminadmin
    키 마스터


    코디 벨린저가 2020 NLCS 7차전에서 결승 홈런포를 터뜨린 후 포효하고 있다.

    LA 다저스가 이틀 연속 끝내기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패했음에도 당황하지 않고 있다.

    믿는 구석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챔피언시리즈에서도 애틀랜타와 만났다.

    당시 다저스는 애틀랜타에 1, 2차전을 거푸 내줬다. 3차전에서 대승을 거뒀으나 4차전에서 패해 1승 3패로 벼랑 끝으로 몰렸다.

    그러나, 다저스는 기적 같은 드라마를 썼다. 이후 5, 6, 7차전을 내리 이겨 4승 3패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다저스는 7전 4선승제의 시리즈에서 1승 3패로 몰린 팀이 대역전극을 펼친 14 번째 팀이 됐다.

    월드시리즈에서는 탬파베이 레이스를 별로 힘들이지 않고 4승 2패로 승리, 대망의 우승을 차지했다.

    7차전에서의 영웅은 코디 벨린저였다.

    3-3으로 맞선 7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벨린저는 애틀랜타 우완 투수 크리스 마틴의 8구째 시속 151㎞ 싱커를 공략,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역전 결승 솔로포를 터뜨렸다.

    올해도 다저스는 애틀랜타과의 1, 2차전에서 다 졌다.

    3, 4, 5차전은 다저스의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다.

    3차전이 그래서 중요하다. 다저스는 워커 뷸러를 선발로 내세워 애틀랜타 타선을 잠재울 태세다.

    3차전을 이겨 분위기를 반전시키기만 한다면, 다저스는 지난해에 이어 또 한 번 극적인 드라마를 쓸 수도 있다.

    다저스와 애틀랜타의 3차전은 20일(한국시간) 열린다.

    기사제공 마니아타임즈

    마니아타임즈
    장성훈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