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억 MF 행동에 펩은 심기불편…영입은 실수였다 평가까지

게시판 스포츠 뉴스 1600억 MF 행동에 펩은 심기불편…영입은 실수였다 평가까지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8285
    adminadmin
    키 마스터

    [포포투=김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잭 그릴리쉬가 보여준 공격적인 행동에 심기가 불편해졌다.

    맨체스터 시티는 14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0-0으로 비겼다. 합산 스코어에서 앞선 맨시티는 4강에 진출했다.

    양 팀 선수들간의 싸움이 일어났다. 과열된 분위기에서 경기가 지속됐고, 결국 후반 45분 사건이 터졌다. 아틀레티코의 수비수 필리페가 맨시티의 필 포든을 막기 위해 태클을 시도했다. 한 번에 걸리지 않자 재차 태클을 시도했고, 포든은 넘어졌다. 경기 내내 화가 나 있던 양 팀 선수들은 필리페의 파울에 대해 항의하며 싸우기 시작했다.

    그릴리쉬와 스테판 사비치가 맞붙었다. 이날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던 그릴리쉬는 싸움이 번지자 벤치에서 달려왔고, 사비치에게 욕설을 하며 다가갔다. 이에 사비치는 그릴리쉬의 머리를 잡아당기며 응수했다.

    두 사람의 싸움은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경기가 끝나고 퇴장하던 와중 터널에서 2차 싸움이 발발했다. 양 팀 선수들은 터널을 지나가면서도 신경전을 했고, 구단 스태프들이 와서 말려야 했다.

    이를 모두 지켜본 과르디올라 감독은 심기가 불편했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과르디올라 감독은 기자 회견에서 싸움에 대해 입을 열지 않았지만, 선수들이 보여준 행동에 대해 불만족스러웠다”라고 전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선수들이 규율을 지키지 않는 것과 상대를 도발하는 행동을 보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매체도 이 점을 꼬집었다.

    특히 그릴리쉬의 행동을 좋지 않게 봤다. 매체는 “과르디올라 감독은 그릴리쉬의 행동이 문제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벤치에 앉아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싸움의 중심이 된 그릴리쉬의 행동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한 것이다.

    이번 일로 인해 과거 맨시티 관계자가 했던 말까지 조명됐다. 매체는 지난 2월 “맨시티 관계자들은 그릴리쉬 대신 토트넘 훗스퍼의 해리 케인을 데려왔어야 한다고 생각하며, 그릴리쉬를 영입한 것은 실수라고 인정했다”고 했었다.

    기사제공 포포투


    포포투
    김환 기자

    안녕하세요, 포포투 코리아 김환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