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승 류현진 우울한 전망, 레이&마츠 없어도 1선발 못한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14승 류현진 우울한 전망, 레이&마츠 없어도 1선발 못한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0235
    adminadmin
    키 마스터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FA 자격을 얻는 로비 레이와 스티븐 마츠가 타 구단으로 이적하더라도 1선발을 차지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토론토 소식을 다루는 ‘제이스저널’은 19일(이하 한국시간) 토론토의 오프 시즌 분석 기사를 통해 다음 시즌 토론토의 예상 선발진을 공개했다. 

    이 매체는 로비 레이와 스티븐 마츠가 이적한다는 전제 하에 1선발 호세 베리오스-2선발 류현진-3선발 알렉 마노아-4선발 네이트 피어슨-5선발 로스 스트리플링으로 구성했다. 

    베리오스는 2016년에 미네소타 트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통산 60승 47패 평균 자책점 4.04를 거뒀다. 2017년부터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거뒀고 올 시즌 12승(9패)를 따냈다. 

    류현진은 빅리그 통산 73승 45패(평균 자책점 3.20), 올 시즌 14승 10패(평균 자책점 4.37)로 베리오스보다 뛰어난 성적을 남겼다. 하지만 전반기 8승 5패(평균 자책점 3.56)로 선전한 반면 후반기 들어 6승 5패(평균 자책점 5.50)에 그치면서 2선발로 밀리게 됐다. 

    이 매체는 토론토의 계투진 보강 필요성을 역설했다. “토론토가 오프 시즌 동안 보강해야 할 부분은 계투진이다. 올 시즌 계투진의 전력 누출이 없었다면 동부지구 1위 등극도 가능했다”고 지적했다. 

    또 “올 시즌 계투진 약화가 가장 큰 문제점이었다는 걸 파악한 만큼 토론토가 이 부분을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손찬익 기자

    야구는 인생의 축소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