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구 플레이오프 1차전,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 말대로 끝났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女배구 플레이오프 1차전,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 말대로 끝났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397
    adminadmin
    키 마스터

    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의 박미희 감독은 지난 18일 열린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에서 플레이오프 상대인 IBK기업은행을 놓고 “표승주(29) 선수를 집중적으로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흥국생명의 키플레이어로 김미연(28)을 꼽았다. 지난 20일 흥국생명의 세트스코어 3대1(25-20 23-25 25-18 25-21)승리로 끝난 플레이오프 1차전은 박미희 감독 말대로 진행됐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지난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득점에 성공하자 주먹을 쥐는 모습./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흥국생명은 이날 표승주에게 서브를 퍼부었다. 팀이 받은 89개 서브 중 표승주는 절반에 가까운 44개를 받아냈다. 표승주는 미디어데이 때 “어떻게든 버텨보겠다”고 했지만, 발목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그는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확한 리시브가 10개뿐이었고, 리시브 실패도 2개가 있었다. 리시브 효율은 18.18%에 그쳤다. 자신의 올 시즌 정규리그 평균 리시브 효율 27.57%에 못 미쳤다. 표승주의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세터 조송화(28)도 공격수에게 좋은 토스를 올리기 어려웠다. 리시브 불안은 공격 부진으로 이어졌다. 표승주는 5득점에 그쳤고, 공격성공률은 13.79%였다.


    IBK기업은행의 표승주(가운데)가 지난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득점 후 팀 동료와 기뻐하는 모습./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박미희 감독이 키플레이어라고 했던 김미연도 이날 IBK기업은행으로부터 서브 폭탄을 맞았다. 팀 전체 리시브 76개 중 절반이 넘는 40개를 받아냈다. 김미연은 이중 15개를 정확하게 세터에게 전달했고, 리시브 실패도 1개에 그쳤다. 리시브 효율은 35.00%로 올 시즌 평균(22.64%)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블로킹 2개에 서브 에이스 2개까지 더하며 9득점(공격성공률 21.74%)으로 알토란 활약을 펼쳤다.


    흥국생명 김미연이 지난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는 모습./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김우재 IBK기업은행 감독도 경기 후 “리시브를 비롯해 우리가 준비했던 모든 게 제대로 안 됐다”며 “우리가 먼저 흔들리면서 경기를 놓쳤는데 이 부분에 신경을 써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흥국생명 브루나(오른쪽)가 지난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공격하는 모습./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박미희 감독은 경기 직전 취재진을 만나 경기에 따라 플레이에 기복이 있는 브라질 출신 외국인 선수 브루나 모라이스(22·등록명 브루나)에 대해 “오늘은 잘하는 날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 감독의 마음이 통했는지 브루나는 1세트에서 팀 내 가장 많은 8득점을 올리며 1세트를 가져오는데 크게 기여했다. 하지만 2세트엔 실책만 5개를 범하면서 박 감독의 마음을 어둡게 했다. 세트스코어 1-1에서 맞은 3세트부터 다시 안정을 찾은 브루나는 이날 공격성공률(28.57%)은 낮았지만, 팀 내에서 김연경(33·29득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19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태면서 결국 박 감독을 웃게 했다.

    [송원형 기자 [email protected]]

    조선일보가 뽑은 뉴스, 확인해보세요
    최고 기자들의 뉴스레터 받아보세요
    1등 신문 조선일보, 앱으로 편하게 보세요

    기사제공 조선일보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