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학폭 폭로자 고소, 구단과 무관하게 진행

게시판 스포츠 뉴스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학폭 폭로자 고소, 구단과 무관하게 진행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5443
    adminadmin
    키 마스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지수 기자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최근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교 폭력 폭로 피해자 고소와 관련해 구단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흥국생명 구단은 6일 “이재영, 이다영의 피해자 고소 문제는 선수들이 결정한 문제다. 구단과 협의한 뒤 진행되는 게 아니다”라며 “두 사람이 선임한 변호사로부터 향후 법적 대응을 이어갈 계획이라는 사실만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재영, 이다영은 지난 2월 중학교 재학 시절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왼쪽),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자신들의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을 폭로했던 피해자를 고소할 뜻을 밝혔다. 사진=MK스포츠 DB
    이재영, 이다영에게 피해를 입었다는 증언이 줄을 이었고 두 사람은 결국 가해 사실을 인정한 뒤 자필 사과문을 발표하고 고개를 숙였다.

    흥국생명 구단은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내렸고 대한배구협회도 두 사람의 국가대표 선발 자격을 박탈했다.

    이재영, 이다영은 징계 이후 침묵을 지켜왔지만 지난 5일 한 매체 보도를 통해 학교 폭력 폭로자를 고소할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피해자의 폭로 내용 중 사실인 부분에 대해서는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겠다면서도 실제로 있지 않았던 일까지 포함돼 이로 인한 피해가 커 오해를 바로잡겠다는 입장이다.

    흥국생명은 일단 이재영, 이다영의 고소 문제는 구단과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선수들이 개인적으로 변호사를 선임한 뒤 법률 절차를 밟고 있기 때문에 구단 차원에서 어떤 말을 하기가 쉽지 않다. 우리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문제에 대해서는 이재영, 이다영의 법률대리인 측을 통해 진행 과정을 확인하는 게 맞을 것 같다”며 “구단은 고소와 관련해서는 철저하게 무관한 상황이다”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 아이돌 B컷 사진 모음전
    ▶ 클릭 핫! 뉴스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MK스포츠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