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 일찍 끝낼 수도 vs 김상식 전승으로 역전 우승

게시판 스포츠 뉴스 홍명보 일찍 끝낼 수도 vs 김상식 전승으로 역전 우승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8817
    adminadmin
    키 마스터

    K리그1 파이널라운드 미디어데이서 울산·전북, 서로에 선전포고


    울산 현대 이청용·홍명보 기념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과 이청용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K리그1 파이널라운드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9.28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장보인 기자 = “우리가 일찍 마무리할 수도 있겠죠.”(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 “5전 전승으로 지난해와 같은 승점 76점을 만들어 역전하겠습니다.”(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치는 프로축구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서로를 향해 ‘선전포고’를 날렸다.

    28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파이널라운드 미디어데이 행사가 진행됐다.

    파이널A에 진출한 6개 구단 선수와 감독이 팬과 기자들 앞에서 마지막 5경기를 앞둔 각오와 목표를 밝혔다.

    무대 가운데에는 1위 울산과 2위 전북의 테이블이 놓였다. 두 팀 사이에는 시종일관 냉랭한 기류가 흘렀다.

    울산은 승점 66으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전북은 승점 61로 2위에서 추격 중이다. 한때 승점 10까지 벌어졌던 격차가 5점으로 확 줄어들었다.


    전북 현대 송범근·김상식 기념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과 송범근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K리그1 파이널라운드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9.28 [email protected]

    홍명보 울산 감독과 김상식 전북 감독 모두, ‘5전 전승’을 목표로 잡았다.

    홍명보 감독은 “‘1위를 지킨다’고 생각하면 어려워질 것이다. 공격적으로 경기를 리드해 나가겠다”면서 “파이널라운드 초반 성적에 따라 우리가 일찍 (우승 경쟁을) 마무리 지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힘줘 말했다.

    김상식 감독도 지지 않았다. 그는 “5승이 목표다. 승점 15점을 더 확보해서 작년과 같은 76점을 만들어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큰소리쳤다.

    전북 대표로 참석한 골키퍼 송범근은 취재진의 요청에 울산 주장이자 선배인 이청용을 약 올리기도 했다.

    “우리 전북은 우승하면 현대차 30% 할인해준다”며 웃었다. 울산은 2005년 이후 리그 우승을 한 번도 이루지 못했다.


    인천 유나이티드 오반석·조성환 감독 기념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인천 유나이티드 오반석과 조성환 감독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K리그1 파이널라운드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9.28 [email protected]

    내년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권 획득이 목표인 4~6위권 팀들도 ‘입심 대결’을 펼쳤다.

    9년 만에 파이널A에 진입한 인천 유나이티드(4위)의 조성환 감독은 “팬들이 내년에 ACL 원정 경기 가려고 여권을 갱신하고 캐리어를 준비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책임지고 여권, 캐리어를 쓸 수 있게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제주 유나이티드(5위) 주장 정운이 “그 비행기 저희가 타겠습니다”라고 받아쳤다.

    매사 진지한 조성환 감독은 웃지 않았다. 굳은 표정으로 “우리 팀 선수가 하는 말인 줄 알았다”고 말해 일순간 행사장을 ‘썰렁’하게 만들었다.

    6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은 팬들에게 공개적으로 공약을 하기도 했다.

    김상식 감독은 우승하면 팬들에게 한우를 대접하겠다고 했고, 울산 이청용은 팬들과 함께 캠핑을 하러 가겠다고 약속했다.


    제주 유나이티드 정운·남기일 감독 기념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제주 유나이티드 정운과 남기일 감독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K리그1 파이널라운드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9.28 [email protected]

    조성환 감독은 인천이 ACL에 나가면 “(경품으로) 팬들에게 항공권을 쏘겠다”고 통 큰 약속을 했다.

    다소 딱딱한 이미지인 남기일 제주 감독은 “목표를 이루면 뭔들 못하겠느냐”면서 “뭔가를 사 달라고 하면 사 드리고, 경기장에서 노래를 부르라면 그렇게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난처하다는 듯한 표정으로 “춤만큼은 절대 못 추겠으니 그건 빼달라”고 해 팬들을 웃게 했다.

    파이널 라운드인 34~38라운드는 다음 달 1일부터 23일까지 5경기에 걸쳐 치러진다.

    울산과 전북은 8일 오후 4시 30분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리는 35라운드에서 맞대결한다.

    이번 주말 34라운드는 울산-인천, 전북-포항, 강원-제주의 대진으로 치러진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연합뉴스


    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