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컵 앞 멈춰 55초 기다린 공, 결국 들어갔지만…

게시판 스포츠 뉴스 홀컵 앞 멈춰 55초 기다린 공, 결국 들어갔지만…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7606
    adminadmin
    키 마스터

    김시우 PGA대회 3R 버디 퍼팅
    경기위원은 오히려 벌타 부과
    규칙에 10초만 기다리게 돼있어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뛰고 있는 김시우(26·사진)가 뜻밖의 벌타를 받았다. 공이 홀에 떨어지는 걸 너무 오래 기다렸다는 게 이유였다.

    18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턴헤드의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PGA투어 RBC 헤리티지 3라운드. 김시우는 3번홀 그린 밖 짧은 풀에서 약 10m 거리의 버디 퍼트를 했다. 홀에 들어갈 것 같던 볼이 홀 바로 앞에서 멈췄다. 김시우는 캐디 및 동반 플레이어인 맷 쿠처 등과 함께 한동안 공을 지켜봤다. 결국 공은 홀에 떨어졌고, 갤러리들은 박수를 보냈다. 2, 3번홀 연속 버디를 잡은 김시우는 이후 4, 5번홀까지 4홀 연속 버디 행진을 이어갔다.

    하지만 경기위원이 찾아와 3번홀에 벌타를 부과하고 기록을 파로 정정했다. 골프 규칙 13-3에 따르면 선수는 공이 홀 가장자리에 있을 경우 이동하는 시간을 제외하고 10초를 기다릴 수 있다. 10초 이전에 공이 홀로 떨어지면 정상적인 플레이로 인정하지만 10초가 넘으면 벌타를 받게 된다. 김시우는 약 55초를 기다렸다. 김시우는 이후 보기만 2개를 하며 결국 이븐파로 라운드를 마쳤다.

    이헌재 기자 [email protected]

    ▶ 네이버에서 [동아일보] 채널 구독하기
    ▶ 당신의 소중한 순간을 신문으로 만들어 드립니다
    ▶ 멀티미디어 스토리텔링 ‘The Original’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동아일보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