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란, 결국 맨시티 간다… 5년 계약-EPL 연봉킹

게시판 스포츠 뉴스 홀란, 결국 맨시티 간다… 5년 계약-EPL 연봉킹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8328
    adminadmin
    키 마스터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엘링 홀란(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이 맨체스터 시티와 합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19일(한국 시간) “홀란의 대리인 측이 맨시티가 제시한 계약 조건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홀란이 맨시티 유니폼을 입을 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중 가장 높은 연봉을 받는다. 맨시티는 주급 50만 파운드(약 8억 원)를 보장했다.

    맨시티는 지난해 세르히오 아구에로 퇴단 후부터 스트라이커 물색에 나섰다.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에게 접근했으나 토트넘의 과한 이적료 요구로 인해 물러났다.

    올 시즌 최전방 공격수 없이 순항 중이지만, 새 시즌에는 반드시 정상급 골잡이와 함께한다는 계획이다. 수년간 뜨거운 발끝을 과시한 홀란에게 눈을 돌렸다.

    홀란은 어린 나이에 더해 이적료까지 비교적 저렴하다. 6,300만 파운드(약 1,013억 원)의 방출 조항이 있다. 다만 이적료가 낮은 대신 높은 연봉을 보장해야 했다.

    매체는 “맨시티가 홀란의 방출 조항을 발동할 거로 예상된다. 만약 모든 것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다음 주쯤 5년 계약이 확정될 것”이라고 점쳤다.

    당초 홀란은 맨시티를 비롯해 레알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 바이에른 뮌헨 등 유수 빅클럽들의 관심을 받았다. 지금껏 어느 팀으로 향할지 소문만 무성했으나 맨시티행이 가까워진 모양새다.

    ‘데일리 메일’은 “홀란의 아버지 알프잉에 홀란이 협상에 크게 관여했다”며 아버지의 입김이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알프잉에 홀란은 2000년부터 3년간 맨시티에서 활약했다. 이전 보도에 따르면 홀란에게 끊임없이 맨시티행을 추천한 거로 알려졌다.

    사진=스포츠 바이블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