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압도적인 기록에도 우승 아닌 1위 타이틀만

게시판 스포츠 뉴스 현대건설, 압도적인 기록에도 우승 아닌 1위 타이틀만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6314
    adminadmin
    키 마스터

    코로나19로 조기 종료한 2019-2020, 2021-2022시즌 1위 모두 현대건설
    꼴찌에서 역사적인 1위로…현대건설, 원팀으로 만든 새 역사
    주전·비주전 가리지 않고 훈련…정지윤의 레프트 이동 효과


    2021-2022시즌 여자부 정규리그 1위 현대건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는 2005년 출범 후 두 차례 정규리그를 조기 종료하고, 포스트시즌을 치르지 않았다.

    공교롭게도, 리그를 조기 종료한 2019-2020, 2021-2022시즌 모두 정규리그 1위는 현대건설이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1일 ‘여자부 리그 종료’를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또 한 번 코트를 덮쳤고, 포스트시즌을 축소해서라도 리그를 완주하고자 했던 KOVO와 여자부 7개 구단도 결국 현실의 벽을 인정했다.

    리그 조기 종료가 가장 아쉬운 팀은 현대건설이다.

    이번 시즌 현대건설은 압도적인 성적으로 정규리그 내내 선두를 질주했고, 1위 확정에 승점 1만을 남겨뒀다.

    컵대회에서도 우승한 정규리그의 여세를 몰아 챔피언결정전에서도 승리해 ‘트레블(정규리그 1위, 컵대회·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달성하려는 의지도 강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의 꿈은 코로나19 여파로 무산됐다.

    정규리그 1위를 달리던 2019-2020시즌에 이어 또 한 번 코로나19의 높은 파도에 묻혀 아쉬움은 더 컸다.

    정규리그 1위 확정이 유력했던 22일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리그 종료가 결정돼 ‘1위 현수막’마저 펼치지 못했다.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은 조기 종료가 결정된 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제어할 수 없는 일”이라며 “올 시즌 정말 행복하게 배구했다. 아쉽지만 다음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흥이 넘치는 현대건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1-2022시즌 현대건설의 행보는 대단했다.

    지난 시즌 현대건설은 11승 19패, 승점 34로 최하위(6위)의 수모를 당했다.

    이번 시즌 현대건설은 KOVO가 2021-2022시즌 공식 기록으로 인정하기로 한 5라운드까지 27승 3패, 승점 80을 기록했다.

    선수 구성은 지난 시즌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외국인 선수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가 합류한 게 유일한 변화다.

    하지만, 2021-2022시즌 현대건설은 여자 프로배구 V리그 역사상 ‘가장 강한 팀’이 됐다.

    이번 시즌 현대건설은 V리그 역사에 남을 기록을 연이어 작성했다.

    V리그 최초로 단일 시즌에 10연승을 두 차례 이상 달성했고, 최소 경기 20승(21경기) 기록도 세웠다.

    27경기 만에 26승(1패), 승점 76을 쌓아 2012-2013시즌 우승팀 IBK기업은행(25승 5패·승점 73점)이 작성한 역대 단일 시즌 최다승·최다 승점 기록도 넘어섰다.

    현대건설은 코로나19 여파로 처음 중단됐던 정규리그가 재개하자, 2월 22일 IBK기업은행을 꺾고 15연승 행진을 구가했다.

    흥국생명이 2019-2020시즌∼2020-2021시즌 두 시즌에 걸쳐서, GS칼텍스가 2009-2010시즌에 각각 달성한 종전 기록 14연승을 넘어선 신기록이다.


    선수들 독려하는 강성형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성형 감독과 현대건설 선수들조차 “상상하지 못했던 결과”라고 놀라워했다.

    강 감독은 ‘현대건설의 극적인 변화’가 생긴 시점을 지난해 8월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로 꼽는다.

    작년 3월 현대건설 사령탑으로 부임한 강 감독은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코치로 일한 경험이 있지만, 여자프로배구 감독을 맡는 건 처음이라서 조심스럽다”고 털어놨다.

    당시 컵대회에서 현대건설은 2020-2021시즌 트레블(정규리그 1위·컵대회·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달성한 GS칼텍스를 꺾고 정상에 올랐다.

    강 감독은 컵대회 결승전이 끝난 뒤 “V리그 우승에도 도전하겠다”고 했다.

    당시를 떠올리며 강 감독은 “장담할 수 없는 목표였다”라고 웃으면서도 “컵대회를 통해 우리의 방향이 틀리지 않았다는 걸 확인했기에, 힘을 얻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 레프트 정지윤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 감독은 부임 직후 선수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신뢰를 쌓았다. 소신은 지켰다.

    그는 “훈련 때 보여주지 못한 선수는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고 선수들에게 공언했다.

    강성형 감독 체제에서 현대건설 선수들은 주전과 비주전으로 나눠 연습하지 않았다. A 코트와 B 코트에서 팀원 19명이 모두 땀을 흘리도록 했다.

    주전 선수들에게는 긴장감을, 백업 멤버에게는 ‘희망’을 심었다. 과감한 선택도 했다.

    강 감독은 2018-2019시즌 데뷔해 서브 리시브 부담이 없는 센터 또는 라이트로 뛴 정지윤을 레프트 자리에 세웠다.

    도쿄올림픽에서 정지윤의 가능성을 확인한 김연경이 “국가대표팀과 개인을 위해 정지윤이 레프트로 자리 잡았으면 한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하긴 했지만, 이미 강 감독이 정지윤의 레프트 고정을 결심한 뒤였다.

    컵대회에서 정지윤은 레프트로 출전했고, 자신의 경기력에 실망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현대건설은 컵대회에서 우승했고, 정지윤은 레프트 전환의 부담을 극복하고 맹활약하며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현대건설 주장 황민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 감독은 변화와 동시에 안정도 꾀했다.

    서브 리시브에 두려움을 느끼는 정지윤에게 충분한 시간을 주고자 리시브에 능한 황민경과 고예림을 주전 레프트로 썼다.

    정지윤은 경기와 훈련을 통해 리시브에 적응하면서, 현대건설의 공격력을 배가할 시점에는 조커 역할을 하며 강한 화력을 뽐냈다.

    정지윤의 레프트 이동은 또 다른 효과도 나았다.

    백업 센터였던 이다현이 주전으로 자리 잡으면서 ‘현역 최고 센터’ 양효진과 함께 ‘V리그 최고의 트윈 타워’를 구축했다.

    강 감독은 라이트 야스민이 후위, 세터 김다인이 전위에 서면, 두 명을 동시에 벤치로 불러들이고 베테랑 라이트 황연주를 전위에, 백업 세터 이나연을 후위에 투입하는 작전도 충분히 연습했다.

    황연주의 자존심을 살리고, 전위 높이도 키우는 작전이었다.

    현대건설 구단은 트레이닝·재활 시설을 전면 교체하고, 선수들의 요구 사항에 귀를 기울이는 등 전폭적인 지원을 했다.

    철저한 준비와 자신감 속에 맞이한 2021-2022 V리그에서 현대건설은 초반부터 독주했다.

    2021년 10월 17일 IBK기업은행과의 개막전 승리를 시작으로 12월 3일 KGC인삼공사전까지 12연승을 거뒀다.

    12월 7일 한국도로공사에 세트 스코어 2-3으로 패했지만, 이후 다시 16연승을 내달렸다.

    강 감독은 “2월 4일 GS칼텍스전 등 ‘오늘은 어렵겠다’라고 생각한 경기도 있었는데 선수들이 극복해내더라. 매 경기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느꼈다”고 했다.


    양효진 ‘타점 높은 공격’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 감독을 중심으로 ‘원팀’이 된 현대건설은 누구보다 강했다.

    현대건설이 실제 경기를 치른 31경기를 기준으로 현대건설은 공격 성공률 41.98%로 이 부문 2위를 했다. 지난 시즌에는 38.61%로 4위였다.

    ‘해결사’ 야스민 덕에 오픈 공격 성공률 37.56%로 2위에 올랐다.

    양효진과 이다현이 중앙에서 꾸준히 속공 득점을 올린 덕에 야스민 등 측면 공격수들의 공격이 한결 수월해졌다.

    현대건설은 페퍼저축은행이 합류해 7개 구단으로 늘어난 여자부에서 가장 많은 속공(433회)을 시도해, 가장 높은 성공률(53.12%)을 찍었다.

    블로킹 득점은 세트당 2.513개로 한국도로공사(세트당 2.735개)에 이은 2위다.

    강 감독이 비시즌에 강조한 ‘서브 전략’도 현대건설의 강점이 됐다. 현대건설은 세트당 서브 에이스 1.359개로 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강 감독은 “어느 선수를 향해 어떤 유형의 서브를 넣을지 전략을 세운다”며 “자세한 내용은 영업비밀”이라고 웃었다.

    김연견, 황민경, 고예림이 버티는 수비진도 현대건설의 강점이다.

    현대건설은 리시브 효율 33.26%로 이 부문 3위에 올랐다. 지난 시즌에는 32.80%로 6개 구단 중 5위에 머물렀다.

    ‘주전 2년 차’ 세터 김다인은 세트 2위(세트당 10.534개)에 오른 V리그 정상급 야전 사령관으로 자리매김했다.


    포효하는 이다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수 조화’로 연승이 이어지면서, 선수단 분위기는 더 밝아졌다.

    선수들은 강성형 감독을 신뢰하고, 강 감독도 선수들을 믿었다.

    현대건설 선수들은 경기 직전 코트로 달려 나가며 팬들에게 인사할 때 강 감독의 손을 강하게 때렸다.

    ‘승리’를 다짐하는 하이파이브에 장난이 담겼다.

    강 감독은 “정말 아프다. 테이핑도 했다”라고 호소하면서도 “나를 맘껏 때려도 좋다. 나중에 손바닥에 ‘때려라’라고 쓸 생각도 있다”고 웃었다.

    신뢰로 경계를 허문 강 감독과 현대건설 선수들은 트레블을 꿈꿨다.

    하지만, 막강한 전력의 현대건설도 코로나19를 막을 수는 없었다.

    KOVO는 2019년 12월 이사회에서 ‘정규리그 표현 방식을 (우승, 준우승이 아닌) 순위로 변경한다’고 의결했다.

    2021-2022시즌의 현대건설은 압도적인 기록을 내고도 ‘우승팀’이 아닌 ‘정규리그 1위’의 타이틀만 얻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연합뉴스


    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