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도 해도 너무하네! “손흥민, 어릴 때부터 나뒹구는 연습했어”

게시판 스포츠 뉴스 해도 해도 너무하네! “손흥민, 어릴 때부터 나뒹구는 연습했어”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6956
    adminadmin
    키 마스터


    ▲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에 대한 황당한 주장이 나왔다.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어렸을 때부터 나뒹구는 연습을 했다는 황당한 주장이 나왔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14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조세 무리뉴와 올레 군나르 솔샤르가 다투기 훨씬 전부터 그라운드에서 나뒹구는 연습을 했다. 어렸을 때부터 연기를 했다”라고 보도했다.

    손흥민을 둘러싼 이야기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2일 열린 토트넘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쓰러진 장면을 두고 영국 현지에서 끝없는 논쟁이 펼쳐지고 있다.

    손흥민은 당시 스콧 맥토미니가 휘두른 팔에 얼굴을 가격을 당해 쓰러졌다. 한동안 일어서지 못했고, 계속 공격을 이어간 에딘손 카바니가 득점을 성공시켰다. 주심은 비디오 분석(VAR) 이후 맥토미니의 파울을 확인한 뒤 득점을 인정하지 않았다.

    경기 후 솔샤르 감독의 인터뷰가 논란을 키웠다. 그는 “만약 내 아들이 3분 동안 엎드려 있고, 10명의 동료들이 그를 도와줘야 하는 상황이었다면, 난 그에게 어떤 음식도 주지 않을 것”이라며 한참을 누워있던 손흥민을 저격했다.

    솔샤르 감독의 발언에 분노를 표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아버지가 솔샤르보다 더 나은 사람이라는 것이 다행이다”라고 맞받아쳤다.

    수많은 전문가들의 입장이 쏟아지는 가운데, 익스프레스에서 황당한 주장이 나왔다. 손흥민이 어렸을 때부터 그라운드에서 나뒹구는 연습을 했다는 것. 이 매체는 과거 손흥민의 형인 손흥윤씨가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에서 한 말에 주목했다.

    당시 손흥윤씨는 “손흥민은 여우같이 맞기도 전에 아픈 척하고, 아버지께서 때리려고 하면 먼저 눕기도 하면서 좀 덜 혼났다”라고 어린 시절 손흥민에 대해 회상했다. 그런데, 익스프레스는 이 말을 “손흥민이 어렸을 때부터 나뒹구는 연습을 했다”라고 의도적으로 오역했다.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제보>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