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윤기에겐 높았던 ‘두목호랑이’, 하지만 KT는 이적생 콤비가 있었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하윤기에겐 높았던 ‘두목호랑이’, 하지만 KT는 이적생 콤비가 있었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0129
    adminadmin
    키 마스터

    “한 번은 혼나지 않겠어요?”라는 서동철 감독의 우려대로, 하윤기는 고려대 선배 이승현을 만나 고전했다. 하지만 KT에는 오프시즌에 심혈을 기울여 영입한 김동욱, 정성우가 있었다. 하윤기는 잠잠했지만, 김동욱과 정성우가 경기 막판 존재감을 과시하며 KT의 단독 1위 도약을 이끌었다.

    수원 KT는 18일 수원 KT 소닉붐 아레나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72-62로 승리했다. KT는 개막전 패배 후 4연승을 질주,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반면, 오리온은 4연승에 실패, 공동 1위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와 공동 4위로 내려앉았다.

    하윤기는 시즌 초반에 가장 ‘핫’한 선수 가운데 1명이다. 오리온과의 경기 전까지 4경기 평균 13.5점 4.5리바운드 1블록으로 활약, 신인상 경쟁에서 한 걸음 앞서 나가고 있다. 지난 16일 1순위 이원석(삼성)과의 맞대결에서는 개인 최다인 23점을 올리며 KT의 3연승을 주도하기도 했다.

    하윤기가 김종규(DB), 이원석에 이어 만나게 된 상대는 ‘두목호랑이’ 이승현. 하윤기의 고려대 7년 선배이자 리그 최고의 파워포워드다. 버티는 수비에 있어서 리그 최고의 수비수이자 정교한 슈팅능력까지 두루 갖춘 공수 겸장이다. 하윤기가 넘어서야 할 산 가운데 하나다.

    하지만 이승현이 산전수전 다 겪은 중고참인 반면, 하윤기는 아직 프로무대에 데뷔한 지 열흘도 되지 않은 신인이다. 높이는 우위에 있지만, 파워뿐만 아니라 경험에서도 이승현에겐 열세다.

    서동철 감독 역시 “한 번은 혼나지 않겠나(웃음). (이)승현이는 워낙 노련하고, 파워도 갖춘 선수다. 내외곽을 넘나드는 데다 스피드도 있다. (하)윤기도 패기 넘치는 신인이지만, 오늘은 이전 경기에 비해 고전하지 않을까 싶다. 내 예상이 빗나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실제 경기 초반 하윤기의 경기력은 썩 좋지 않았다. 파워에서 차이가 있었던 탓에 포스트업을 시도하는 이승현에게 열세를 보였다. 1쿼터 초반에는 이승현의 수비에 막혀 에어볼을 던지기도 했다. 하윤기는 2쿼터까지 무득점 2리바운드에 그쳤다.

    하윤기는 이승현이 잠시 자리를 비운 3쿼터 들어 무득점에서 벗어났다. 3쿼터 막판 속공 상황에서 얻어낸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켰고, 이어 오리온의 수비가 느슨해진 틈을 타 3쿼터 종료 직전에 다시 속공으로 득점을 올렸다.

    3쿼터에 올린 4점은 하윤기가 이날 기록한 득점의 전부였다. 더불어 개인 최소득점이었다. 종전 기록은 지난 10일 원주 DB를 상대로 치른 데뷔경기에서 남긴 8점. 서동철 감독의 예상대로 하윤기로선 이승현에게 한 수 배운 경기가 된 셈이다. 하윤기의 최종 기록은 4점 5리바운드였다.

    하윤기가 다소 고전했지만, KT에는 이적생 콤비가 있었다. 오프시즌 FA 협상을 통해 영입한 김동욱, 정성우였다. “FA 시장에서 정말 잡고 싶은 2명이었다. 외부에서 전력이 좋다고 하지만, 냉정히 말해 허훈을 제외하면 볼 핸들러 역할을 해줄 선수가 부족했다. 그 능력을 갖고 있는 선수가 필요했고, 그게 김동욱이었다. 정성우도 수비력, 에너지를 지닌 선수여서 팀에 시너지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서동철 감독의 말이다.

    실제 김동욱, 정성우는 이날 경기 막판 결정적인 활약상을 펼쳤다. 김동욱이 양홍석에게 수비가 몰린 틈을 타 3점슛을 터뜨리자, 이어 정성우도 달아나는 3점슛으로 힘을 보탰다. 경기종료 2분여전 10점차로 달아난 쐐기 3점슛도 김동욱의 손에서 나왔다.

    허훈이 자리를 비우고 있어도, 하윤기가 부진해도 KT는 승리 방정식이 넘친다. KT는 캐디 라렌(22점 18리바운드 2블록)이 더블 더블을 작성한 가운데 양홍석(12점 3점슛 4개 7리바운드 3어시스트)도 존재감을 과시했다. 뿐만 아니라 이적생 김동욱(9점 3점슛 3개 3리바운드), 정성우(16점 2리바운드 5어시스트 2스틸)도 소금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 KT가 서동철 감독 부임 후 첫 4강, 그 이상의 자리도 노릴만한 시즌이 분명하다.

    #사진_유용우 기자

    기사제공 점프볼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점프볼
    최창환 기자

    안녕하세요. 최창환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