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악하악…개고생 훈련에 거친 숨 토해내는 여자 배구 IBK선수들

게시판 스포츠 뉴스 하악하악…개고생 훈련에 거친 숨 토해내는 여자 배구 IBK선수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41165
    adminadmin
    키 마스터

    [마이데일리 =이석희 기자]20일 오후 3시반 경기도 용인 수지성당인근 광교산 입구. 대형 버스 한 대가 등산로 입구에 도착했다. 버스의 문이 열리자 잔뜩 긴장한 여자 선수들이 하나 둘 내렸다.

    바로 비시즌동안 처음으로 ‘산악구보’라는 강훈(?)을 받기위해 광교산에 도착한 여자배구 IBK기업은행 선수들이었다. 코치와 이진을 비롯해서 젊은 선수들이 주를 이루었다.

    반면 김호철 감독과 김수지, 표승주 등은 2시경 이미 광교산을 오르고 있었다. 이들은 무릎이 아직 완전치 않아서 일찍 걸어서 오르기 시작했다.

    선수들은 IBK기업은행 입단후 처음으로 해보는 산악구보이기에 긴장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산악구보라는 단어의 어감은 ‘개고생’이라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을 정도로 힘든 훈련으로 인식되어 있다.

    광교산은 사실 500m 정도 되는 높지 않은 산이다. 하지만 이날 등산로는 약 5km에 이르렀다. 수지성당에서 신봉동 성당으로 내려오는 코스 중간에는 제법 가파른 산길도 있었다. 물론 중간 중간 평지와 다름없는 지역도 있었지만 첫 산악구보하는 선수들에게는 힘든 코스였다.

    이날 선수들이 뛰거나 걸은 거리는 약 5km이다. 약 2시간 가량 걸렸다. 오르는 시간은 약 1시간 30분, 내려오는 시간은 약 30분 걸렸다.

    말이 산악구보이지 전 코스를 뛰어 오르고 뛰어 내려온 것은 아니다. 무릎이 좋지 않은 선발대는 걸어서 코스를 완주했다. 젊은 선수들도 첫 훈련이어서 무리는 하지 않았다. 그냥 산악구보의 맛보기 정도였다.

    그래도 생전 처음해보는 산악구보에 선수들은 하나같이 가쁜 숨을 내쉬었다. 김호철 감독은 “오늘 처음 해보는 것이어서 무리하지 않게 했다”며 “하지만 앞으로는 정말 산악구보의 진면목을 보여주도록 하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지난 해 12월, 시즌 도중 부임한 김호철 감독은 IBK선수들의 가장 큰 단점으로 한 시즌을 오롯이 뛸 체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꼽았다.

    시즌 중반에 팀을 맡았기에 김호철 감독으로서는 이번 비시즌이 자신의 팀을 만들어가는 첫 단계라고 할 수 있다. 김감독은 선수들에게 “체력”“체력”을 외치고 있는 중이다.

    이미 김호철 감독은 이달 초부터 달리기로 체력을 끌어올리고 있는 중이다. 1주일에 두 번 경기도 용인의 명지대 대운동장에서 400m트랙을 달리는 체력운동을 시작했다. 약 5km 가량 뛰는 것임에도 선수들은 거의 울상이 될 정도로 힘들어하고 있다.

    이진과 김하경은 “너무 힘들다”고 하소연하고 김수지는“차라리 경기를 뛰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선수들에게는 고된 훈련이다.

    하지만 김호철 감독은 체력을 더욱 더 끌어올릴 작정이다. 그래서 산악구보라는 독특한 훈련을 잡은 것이다. 비록 1주일에 한번이지만 이렇게 함으로써 다가오는 시즌을 무사히 마칠 수 있는 체력을 보강할 수 있다는 생각이다. 아마도 선수들에게는 힘든 과정일 것이다.

    ‘인내는 쓰다. 그러나 그 열매는 달다’고 했다. 명지대 운동장에서 달리기 운동 후 맛보는 달달하고 시원한 아이스크림처럼 내년 3월에는 ‘달콤한 열매’를 맛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거친 숨을 내쉬며 산을 오르고 있는 IBK선수들. 하산길은 무릎 보호를 위해 천천히 걸어서 내려온다. 사진=용인 곽경훈 기자]

    (이석희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이석희 기자

    노트북 자판을 뽀갤듯이 두드리는 이석희 기자입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