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로 간 상철 선배… ‘소나기 골’ 바칩니다

게시판 스포츠 뉴스 하늘로 간 상철 선배… ‘소나기 골’ 바칩니다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3472
    adminadmin
    키 마스터

    – 벤투호, 오늘밤 8시 월드컵 2차예선 스리랑카전

    휘슬전 故 유상철 감독 추모 묵념

    등번호 6번 기려 6분간 응원 안해

    1차전때 4골 몰아친 김신욱 원톱

    ‘톰과 제리’ 같은 단짝 SON과 호흡

    골득실 따질 경우 대비 다득점 노려

    벤투 “상대 존중하며 승리에 최선”

    9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소나기골’이 터질 것으로 기대된다.

    축구대표팀이 스리랑카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치른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대표팀이 압도적으로 우세하다. 한국은 3승 1무(승점 10·골득실 +15)로 H조 1위인 반면 스리랑카는 5패(승점 0)로 최하위인 4위.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9위, 스리랑카는 아시아 최하위인 204위. 대표팀은 2019년 10월 열린 예선에서 스리랑카를 8-0으로 제압했다.

    대표팀은 스리랑카를 상대로 또다시 다득점을 노린다. 2위인 레바논은 대표팀과 마찬가지로 승점 10(3승 1무·골득실 +5). 대표팀은 오는 13일 레바논과 마지막 예선을 치른다. 대표팀이 레바논을 꺾으면 조 1위가 확정되지만, 비길 경우 승점이 같아져 골득실을 따지게 된다. 대표팀이 이미 골득실에서 레바논에 10이나 앞서지만, 대승을 거두면 분위기와 사기를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다.

    대표팀은 2차 예선 잔여 3경기를 홈에서 치른다. 하지만 5일(투르크메니스탄에 5-0), 9일, 13일까지 나흘 간격으로 경기를 소화하기에 체력적인 부담이 적지 않다. 게다가 마지막 파트너인 레바논은 다크호스. 따라서 체력 안배가 요구되며, 김신욱(상하이 선화·사진)에게 눈길이 쏠린다. 김신욱은 스리랑카에 특화된 공격수. 김신욱은 2019년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대표팀이 얻은 8득점 중 절반인 4골을 터트렸다. 김신욱은 키 196㎝, 몸무게 93㎏의 장신 스트라이커. H조 중 유일한 동남아시아 국가 스리랑카를 체격조건에서 압도한다. 김신욱은 머리는 물론 발도 잘 써 스리랑카를 상대로 머리로 2골, 발로 2골을 올렸다. 김신욱이 스리랑카전에서 최전방을 책임지면, 지난 5일 풀타임을 소화한 황의조(FC 지롱댕 드 보르도)가 휴식할 수 있고, 난적인 레바논과의 마지막 경기에 집중할 수 있다.

    김신욱은 대표팀 공격 전술의 핵인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호흡이 잘 맞는다. 김신욱은 2010년 1월, 손흥민은 2010년 12월 A매치 데뷔전을 치렀고 10년 넘게 대표팀에서 활약하고 있다. 김신욱과 손흥민은 2014 브라질, 2018 러시아월드컵 멤버이며 대표팀에 소집되면 항상 붙어 다녀 ‘톰과 제리’로 불린다. 김신욱, 손흥민 모두 장난을 즐겨 티격태격하면서 항상 웃음을 유도한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방심은 없다면서 필승을 약속했다. 벤투 감독은 “상대(스리랑카)를 존중하면서 승점 3(승리)을 얻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스리랑카의 이전 경기를 보면 수비에서 강하게 압박한다. 5백 수비를 펼친 뒤 역습을 꾀한다. (스리랑카를 꺾고) 최종예선 진출에 더 다가설 것”이라고 밝혔다. 2차 예선은 8개 조로 나뉘어 진행되며, 조 1위는 최종예선에 직행하고 조 2위 중 상위 4개국이 추가로 합류한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스리랑카전에서 지난 7일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추모한다. 축구협회는 경기에 앞서 유 전 감독 헌정 영상을 전광판에서 상영하고 묵념한다. 대표팀 선수들은 검은색 암밴드, 코치진과 스태프는 검은색 리본을 착용해 고인을 추모한다. 축구협회는 국가대표 응원단인 붉은악마와 협의, 유 전 감독의 대표팀 시절 등번호인 6번을 기려 킥오프부터 전반 6분까지 응원을 펼치지 않기로 했다.

    허종호 기자 [email protected]

    [ 문화닷컴 | 네이버 뉴스 채널 구독 | 모바일 웹 | 슬기로운 문화생활 ]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

    기사제공 문화일보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