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의 농구 기술자들이 온다…KBL, 아시아쿼터 확대

게시판 스포츠 뉴스 필리핀의 농구 기술자들이 온다…KBL, 아시아쿼터 확대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8279
    adminadmin
    키 마스터


    2017년 FIBA 아시아컵에서 한국 김선형이 필리핀 가드와 매치업하고 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KBL은 18일 오전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제27기 제3차 임시총회 및 제6차 이사회를 개최해 창원 LG, 고양 오리온, 안양 KGC인삼공사의 구단주 변경 및 2022-2023시즌 샐러리캡 및 정규경기 일정 등에 대해 논의했다.

    임시총회에서는 구단주 변경과 관련해 창원 LG 조주완 대표이사, 고양 오리온 이승준 대표이사, 안양 KGC 허철호 대표이사를 각각 보선했다.
     
    이사회에서는 2022-2023시즌 샐러리캡과 관련해 물가 인상, 코로나19로 최근 3시즌 동결한 점 등을 감안해 지난 시즌 대비 1억원이 인상된 26억원으로 정했다.  

    정규경기 일정은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우승 및 준 우승팀이 참가하는 동아시아 슈퍼리그, FIBA 국제대회 휴식기 일정을 반영해 10월 15일에 개막해 2023년 3월 29일에 종료하며 올스타전은 내년 1월 15일 개최하기로 했다.
     
    아시아쿼터는 현행 일본 선수 이외 필리핀 선수까지 확대 하기로 했다.

    선수 영입 기준은 본인(귀화 제외) 및 부모 국적은 필리핀에 한하며 구단 자율 영입 및 1명 보유, 국내선수 기준으로 출전하되 샐러리캡 및 정원에 포함되는 것은 현행과 동일하다.
     
    한편 계약 방식은 국내 선수 기준에 준해 진행하며 최소 1년에서 최대 5년 까지 계약이 가능하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종전 원소속 구단 우선 협상권은 폐지하기로 했다. 아시아쿼터 필리핀 확대는 2022-2023시즌부터 적용된다.

    필리핀은 농구 인기가 많은 나라로 개인기가 탁월한 선수들이 즐비하다. 특히 기술이 화려한 필리핀 가드들의 등장은 프로농구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기사제공 노컷뉴스

    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