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스 타격왕 청탁 논란…롯데 잘못 인정, 사건 심각하게 인지 중

게시판 스포츠 뉴스 퓨처스 타격왕 청탁 논란…롯데 잘못 인정, 사건 심각하게 인지 중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20249
    adminadmin
    키 마스터


    OSEN DB

    [OSEN=조형래 기자] 퓨처스리그에서 때아닌 타격왕 밀어주기에 부정 청탁 논란이 불거졌다. 밀어주기 논란의 당사자들은 아니라고 항변했고, 부정 청탁 논란으로 지목된 선수의 구단도 사태를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다.

    지난 18일 오전, 18일 오전 한 매체를 통해서 상무 소속 서호철(원 소속 NC)의 타격왕 타이틀을 위해 지난 8~9일 경기에서 상대 팀이었던 KIA의 수비 위치를 조정하는 등 부탁을 부탁해서 안타 기회를 만들어줬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KBO도 조사에 착수했다.

    서호철이 8일 경기에서 3회 3루 선상 기습 번트를 댔고 간발의 차이로 세이프 판정을 받은 안타를 기록했고, 8회 좌전 안타를 때려내며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그리고 9일 경기에서는 1회 첫 타석에서 다시 번트를 시도했고 3루 선상에 멈추면서 안타가 기록됐다. 그리고 6회 2루타를 기록한 서호철을 3할8푼8리로 퓨처스리그 타격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우타자인 서호철이 번트 안타를 어떻게 만들 수 있었겠냐는 게 의혹의 요지다. 하지만 해당 보도가 나간 뒤 KIA와 상무 측 모두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KIA는 서호철은 번트를 대지 않는 타자여서 번트 시프트를 하지 않는 것이 정상이었고 첫 날의 기습번트는 투수도 당황해서 살았다. 그래서 이튿날 경기에서는 3루수(강경학)이 평소보다 한두 걸음 앞에서 수비를 했는데 타구가 파울라인으로 넘어가지 않았다”라며 해당 상황을 적극 부인했다.

    상무 측 역시도 ‘갑질’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항변한다. 이미 상무 야구단 선수 선발 권한은 사령탑의 손을 벗어난지 오래다. 2018년부터 선발위원회를 따로 구성했고 실기를 보지 않는다. 1,2군 성적을 토대로 하되 1차 인적성검사, 2차 체력테스트 등을 거쳐서 통과해야만 상무에 입대할 수 있다. 사령탑이 이 과정에서 관여할 권한이 없다. 또한 타격왕 역시 9일 경기의 2루타로 결정됐다는 게 상무 측의 주장이다.

    그런데 사태의 국면이 전환된다. 18일 밤, 당시 서호철과 타격왕 경쟁을 하던 롯데 A선수가 퓨처스팀 포수에게 서호철의 타격왕 등극을 방해해달라는 뉘앙스의 메시지를 보냈다는 게 다른 매체의 보도에서 알려졌다. KIA는 해당 메시지를 KBO에 증거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KIA 입장에서는 억울하다는 의미다.

    롯데는 이미 지난 2일 퓨처스리그를 모두 소화했다. A 선수의 경우 9월 22일 이후 출장 기록이 없었다. 28일에 1군에 올라온 뒤 이달 3일, 다시 1군에서 말소됐다.

    KBO는 일단 조사에 착수했고 당시 현장 관계자들의 증언들을 수집하고 있다. 하지만 당시 경기 영상을 확보할 수 없어서 증언과 다른 증거들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롯데 A 선수의 단순한 메시지이고 뉘앙스의 차이는 있겠지만 해당 사안을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

    한편, 롯데는 해당 선수의 부정 청탁 의혹이 제기된 이후 “선수 측과 통화를 해서 경위를 파악했다. 우리도 파악이 필요했다. 선수 측 얘기를 들었을 때, 메시지를 보낸 건은 맞다고 하더라”라면서 “잘못한 것이 맞고 우리 구단도 사태를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 곧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경위를 공유할 예정이다. 아직 자체 징계 여부는 결정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OSEN
    조형래 기자

    열정을 담겠습니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