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저축은행 선수단 구성…흥국생명은 쌍둥이 지키기?

게시판 스포츠 뉴스 페퍼저축은행 선수단 구성…흥국생명은 쌍둥이 지키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11266
    adminadmin
    키 마스터

    player_likesound_mutesound_mutesound_volume2sound_volume3
    • 도움말
    • 라이센스
    • Video Statistic
    • Version 4.18.40 (HLS-TEMPLATE)
    • Build Date (2020/3/4)
    • NAVER Corp.

    【 앵커멘트 】
    여자배구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이 기존 팀들로부터 선수를 받아 선수단을 꾸렸습니다.
    흥국생명은 학폭 논란으로 무기한 출전 정지 상태인 쌍둥이 자매를 보호 선수로 묶은 것으로 전해져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일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달 헝가리 출신의 바르가를 시작으로 선수 모집에 나선 페퍼저축은행 배구단이 5명을 영입하며 본격적인 팀 꾸리기에 나섰습니다.

    신생 구단은 기존 팀들로부터 각 팀이 정한 9명의 ‘보호 선수’를 제외하고 팀에서 1명씩을 데려올 수 있습니다.

    페퍼저축은행은 흥국생명의 이한비, 인삼공사의 지민경 등을 포함해 젊은 선수들 5명을 영입했습니다.

    각 팀의 구체적인 보호 선수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학폭 논란을 빚었던 흥국생명의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도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실상 흥국생명이 두 선수를 내주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겁니다.

    여러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쌍둥이 자매의 학폭 논란이 불거지자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내린 바 있는 흥국생명은 현재로선 두 선수의 복귀 계획은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상황이 이렇자, 쌍둥이 자매와 불편한 관계였던 김연경의 고심도 더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김연경은 흥국생명 잔류와 해외 진출 등을 놓고 거취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조일호입니다. [ [email protected] ]

    영상편집 : 이주호

    ▶ 네이버에서 ‘MBN뉴스’를 구독하세요!
    ▶ 김주하 앵커 ‘MBN 종합뉴스’ 저녁 7시 20분 진행
    ▶ MBN 무료 고화질 온에어 서비스 GO!

    < Copyright ⓒ MBN(www.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MBN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