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까지 “떠나도 돼 SON”…이젠 ‘손’ 털 때가 됐나

게시판 스포츠 뉴스 팬들까지 “떠나도 돼 SON”…이젠 ‘손’ 털 때가 됐나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9137
    adminadmin
    키 마스터

    손흥민, 간절했던 첫 타이틀 무산
    토트넘 SNS “새 팀 필요” 위로
    어느덧 서른, 결단의 순간 다가와
    [경향신문]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 26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 결승에서 0-1로 패한 뒤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고 있다. ESPN FC 트위터 캡처

    또 한번 우승 문턱에서 물러난 손흥민(29·토트넘)을 향해 팬들도 ‘팀을 떠나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손흥민의 입장에서도 간절한 꿈인 우승을 위해서라면 이제 진지하게 이적을 고민할 때가 왔다.

    손흥민은 지난 26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경기에서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0-1로 패해 우승 문턱에서 또다시 좌절했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순간,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펑펑 우는 손흥민의 모습은 다수 영국 매체 헤드라인을 장식하며 화제가 됐다. 동료들은 물론이고 상대였던 맨시티 선수들까지 손흥민에게 다가와 위로했다.

    토트넘 팬들도 손흥민에게 위로를 아끼지 않았다. 팬들은 리그컵 결승이 끝난 뒤 구단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게시물에 손흥민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내는 댓글을 올렸다. 그중에는 ‘손흥민은 트로피를 위해서라도 이제 토트넘을 떠나야 한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에게는 새로운 팀이 필요하다’는 등 이제는 이적할 때가 됐다는 내용도 있었다.

    한때 토트넘에서 뛰었던 티무 타이니오는 “개인적으로 손흥민의 잔류를 바라지만, 우승을 위해 떠난 카일 워커(맨시티)의 경우처럼 손흥민과 케인도 토트넘에서 우승을 할 수 없다는 것을 느꼈을 것이고, 다른 곳으로 이적을 생각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잦은 이적설에 휩싸였다. 이번 시즌 커리어하이를 찍으며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손흥민을 향해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 바이에른 뮌헨(독일) 등 빅클럽들이 손흥민을 원한다는 소식이 끊이지 않았다. 여기에 토트넘이 코로나19로 인한 재정 악화로 그간 진행하던 손흥민과의 재계약 협상에 차질이 생기면서 이적이 현실화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손흥민은 그간 토트넘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지난 8일에는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는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 전사가 되어야 한다”고 동료들의 분발을 촉구하는가 하면, 리그컵 결승을 앞두고는 “결승전에서 뛰는 것만으로 만족할 생각은 전혀 없다”며 강렬한 우승 열망을 드러냈다. 그러나 결과는 실망스러웠고, 손흥민은 또 울보가 됐다.

    토트넘은 2016~2017시즌 이후로 리그 순위가 계속 떨어지고 있다. 1992년생인 한국 나이로 어느덧 서른이 된 손흥민이 평생의 꿈인 우승을 원한다면 결단이 필요할 순간이 왔다.

    윤은용 기자 [email protected]

    ▶ [인터랙티브] 나의 탄소발자국은 얼마?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경향신문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