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티스 부상으로 기회 김하성, 드디어 안타 터졌다…타율 .125 상승

게시판 스포츠 뉴스 타티스 부상으로 기회 김하성, 드디어 안타 터졌다…타율 .125 상승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3655
    adminadmin
    키 마스터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침묵을 거듭하던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6)의 방망이에서 드디어 안타가 터졌다.

    김하성은 2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의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1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시범경기에서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을 선발 라인업에 기용하지 않았지만 3회초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대수비로 김하성을 내보냈다. 타티스는 왼쪽 어깨에 불편함을 호소해 교체가 이뤄졌다.

    김하성은 3회말 1사 주자 없을 때 첫 타석을 맞았고 우완 제프 호프먼을 상대했다. 볼카운트를 3B 1S로 유리하게 가져간 김하성은 5구째를 밀어쳤으나 우익수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6회말에도 1아웃에 주자 없는 상태에서 타석을 맞은 김하성은 좌완 아미르 가렛을 만나 볼 2개를 고르며 유리한 승부를 하다 볼카운트 2B 2S에서 스탠딩 삼진에 그쳤다. 김하성의 방망이가 나가다 멈췄지만 스트라이크가 선언됐다.

    김하성에게는 한 차례 기회가 더 주어졌다. 8회말 무사 1루에서 좌완 시오넬 페레즈와 맞붙은 김하성은 좌전 안타를 터뜨리며 4경기 만에 안타를 생산했다. 지난 17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시범경기 이후 처음으로 안타를 만들었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대주자로 CJ 아브람스를 투입했다.

    이날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다면 1할대 타율도 무너질 위기였다. 그러나 이날 안타 1개를 치면서 굴욕은 면했다. 김하성의 시범경기 타율은 .103에서 .125(32타수 4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경기는 샌디에이고가 5-4로 승리했다.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나선 김하성이 타격하는 장면이다. 사진 = AFPBBNEWS]

    (윤욱재 기자 [email protected])

    ▶ 연예인이 입은 이 옷 어디꺼? HAN컬렉션

    – ⓒ마이데일리(http://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마이데일리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